[VOA 뉴스] 한국 배우 첫 수상…“한국 영화계 또 다른 자랑거리”

2021.4.27 8:00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미국의 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미국 독립영화 미나리에 출연한 한국의 윤여정 씨가 여우 조연상을 받았습니다. 미국 언론들은 한국인 배우 최초의 오스카상 수상 소식을 전하면서 오랫동안 영향력 있는 배우로 활동해 온 윤여정 씨를 소개하면서 지난해 영화 기생충이 작년 아카데미상을 수상 이후 한국 영화계에 또 다른 자랑거리가 생겼다고 전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김선명 / 영상편집: 강양우) 

한국계 미국 이민가정의 삶을 다룬 영화 ‘미나리’에 출연한 배우 윤여정 씨가 제93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한국 배우 최초로 미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수상했습니다. 

abc, CNN, NPR 방송 등 미국 주요 언론은 일제히 한국인 배우 최초의 아카데미 오스카상 수상 소식을 알렸습니다.  

미국 AP 통신은 윤여정 씨가 아시아 배우로서 1957년 영화 ‘사요나라’의 일본인 배우 우메키 미요시 이후 60여 년 만에 두 번째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이라고 소개했습니다.  

윤 씨는 25일 시상식 후 LA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할머니와 부모의 희생은 세계적으로 보편적인 이야기라면서 그것이 사람들을 움직였다고 말했습니다.  

윤여정 / 영화 배우,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우리의 진심으로 만든 영화이고 그 진심이 어떻게 통한 것 같아서…” 

영화 ‘미나리’는 1980년대에 어린 두 남매를 데리고 미국으로 이민 온 젊은 한인 부부와 뒤늦게 합류한 외할머니가 아칸소 주의 작은 시골 마을에 힘겹게 정착해 가는 과정을 그렸습니다. 

“데이비드. 너는 강한 소년이야. 강한 소년.” 

올해 74세인 윤여정 씨는 ‘미나리’에서 이민자인 딸 부부의 아이들을 돌보러 미국에 건너온 할머니 ‘순자’를 연기했는데, 지난 2월 VOA 와의 인터뷰에서도 보편적인 가족애를 강조했습니다. 

윤여정 / 영화 배우,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그녀는 손주를 돌보는 것으로 딸 부부를 도왔습니다. 그리스인, 한국인, 미국인 등 모든 어머니들이 그저 하는 일이죠. 보편적일 겁니다. 그래서 이 영화를 좋아하는 것 같아요.”    

미나리는 지난해 선댄스 영화제에서 대상과 관객상을 수상하며 화제를 모든 뒤 1년여 동안 미국 영화협회, 미국배우조합상 등 100여 개의 상을 수상했고 이 중 30여 개를 윤여정 씨가 받았습니다. 

AP 통신은 지난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아카데미에서 작품상, 감독상 등 4관왕을 차지했지만, 한국인 배우들은 수상을 하지 못했는데 이번에는 윤여정 씨가 상을 받게 됐다고 소개했습니다. 

또 LA 타임스는 지난해 ‘기생충’의 수상에 이어 이번에 윤여정 씨가 아카데미에서 상을 수상하면서 한국 영화계에 또 다른 자랑거리가 생겼다고 평가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