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한, 종교자유 특별우려국 재지정해야”

2021.4.22 8:00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미국 국제종교자유위원회가 북한을 또다시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지정할 것을 정부에 권고했습니다. 북한은 전 세계 최악의 종교 박해국으로, 지난해에도 종교 자유와 관련해 어떤 개선도 없었다는 겁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영상취재: 이상훈 / 영상편집: 조명수)

미국 정부 산하 독립기구, 국제종교자유위원회가 올해도 북한을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지정할 것을 국무부에 권고했습니다.  

위원회는 21일 발표한 ‘2021 연례 보고서’에서 북한과 중국, 미얀마, 베트남, 러시아 등 14개 나라를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에 포함시키며, 북한은 지난해에도 종교 자유와 관련해 개선이 없었다고 지적했습니다.  

프레데릭 데비 국제종교자유위원회 부위원장은 이날 열린 화상 간담회에서, 코로나 사태에 따른 북한 정권의 엄격한 봉쇄로 내부 실태를 확인하는 게 상당히 어려웠다면서도 북한 당국은 여전히 종교인과 신앙인들을 정권에 대한 위협이자 적으로 간주해 처벌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보고서는 특히 지난  1월, 국제 기독교단체 ‘오픈도어스’가 북한을  세계 최악의 기독교 박해국으로 다시 지목했다며 40만 명으로 추정되는 북한 기독교인들 가운데 7만여 명이 강제수용소에 수감돼 고문과 처형 등 혹독한 인권 침해를 당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날 화상 간담회에서는 국제사회의 종교 자유 증진을 위해 필요한 행정부 내 주요 직책을 공석으로 둬서는 안 된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아누리마 바가바 / 국제종교자유위원회 위원 

“바이든 행정부는 국제 종교 자유와 관련해 자격 있는 인재를 조속히 공석인 주요 직책에 임명하고, 상원은 이들에 대해 신속하게 인준해야 합니다.”

보고서는 이와 관련해, 북한인권특사를 국무부 내 독립된 직책으로 하루빨리 임명해, 종교 자유 문제를 최우선 순위에 둘 것을 국무부에 권고했습니다.  

또 바이든 행정부와 의회에는 향후 대북 제재 완화 혹은 완전한 해제를 논의할 때 북한의 실질적인 비핵화 진전과 확고한 종교 자유 개선 의지를 반영해야 한다며, 안보와 인권을 대북 정책의 상호보완적 목표로 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2001년부터 국제종교자유위원회의  특별우려국으로 지정됐습니다. 

국무부는 위원회의 권고를 연례 국제종교자유 보고서에 반영해 박해국에 제재 등 개선 압박을 펼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