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한, 언론자유 최악…코로나로 투명성 결여 증명”

2021.4.21 8:00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국제 언론감시단체인 국경없는 기자회가 다시 북한의 언론자유 수준을 세계 최악이라고 평가했습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북한 정권의 완전통제와 투명성 부족이 더 잘 드러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영상취재: 이상훈 / 영상편집: 조명수)

세계 지도 위에 각 나라들이 형형 색깔별로 칠해져 있습니다. 

국제 언론감시단체인 국경없는 기자회가 각국의 언론자유 수준을 평가하면서 언론자유가 없는 나라일수록 진한 색으로 표시한 건데, 북한은 아예 검은색으로 칠해져 있습니다. 

국경없는 기자회는 20일 발표한 연례 ‘2021 세계 언론자유 지수’에서 북한이 전체 평가 대상 180개국 가운데 179위를 차지했다고 밝혔습니다.   

안나 넬슨 / 국경없는 기자회 미국 지부장

“우리는 최하위 국가로 투르크메니스탄과 북한, 그리고 에리트레아를 지목했습니다. 이들은 언론자유와 관련해 최악의 국가들입니다. 이들 나라의 국민들은 아마 어디에서 정보를 찾아야 할지 모르고 혹은 정보가 차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이날 보고서는 북한의 순위를 공개하며 ‘완전한 정보 통제’ 국가라고 설명했는데 특히 최근 이어지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 상황에서 이런 통제 상황이 잘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 정권이 감염 확진 사례가 단 한 건도 없다고 주장하면서 국제사회에는 도움을 호소하는 상황이 북한의 투명성 결여를 잘 보여준다는 겁니다.  

보고서는 또 김정은 위원장이 집권한 2012년부터 북한 정권은 계속해서 주민들을 무지한 상태로 만들고 있다며 북한에는 스마트폰을 비롯해 휴대전화가 널리 사용되고 있지만, 인터넷이 아닌 내부망 즉  ‘인트라넷’을 사용하도록 해 정권이 완벽한 통제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북한에선 조선중앙통신(KCNA)만이 유일한 공식 뉴스 소스라며 북한 주민들이 외부 매체를 접하려고 시도하면 강제수용소로 보내진다고 보고서는 지적했습니다. 

북한은 이런 이유 때문에 최근 몇 년 동안 이 단체로부터 투르크메니스탄, 에리트레아와 함께 언론자유 관련 ‘지옥의 트리오’로 불리고 있습니다.  

필리핀 시민저널리즘 언론 래플러(Rappler)의 창립자 겸 CEO인 마리아 레사는 이날 웨비나에 참석해 '사실' 전달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마리아 레사 / 래플러 창립자 겸 CEO

“사실이 없이는 진실을 가질 수 없습니다. 진실이 없다면 신뢰를 가질 수 없습니다. 그리고 이런 것들이 없이는 민주주의를 가질 수 없을 뿐 아니라 전 세계가 마주하고 있는 문제 해결이 불가능합니다.”

한편, 국경없는 기자회는 언론 자유가 가장 우수한 나라로 지난해에 이어 노르웨이를 1위로 꼽았고 그 뒤를 핀란드와 스웨덴, 덴마크 등 북유럽 국가들이 이었습니다.  

또 미국은 44위를 기록했고 한국은 이보다 두 단계 위인 42위를 기록했는데 이는 아시아에서 가장 높은 순위입니다.

VOA뉴스 오택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