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한 ‘전파 교란·사이버 공격’…우주 안보 위협”

2021.4.6 8:01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북한의 전파교란 행위와 사이버 공격이 미국 우주 안보에 대한 위협 요소라고 현직 미군 고위 장교가 연구단체 보고서를 통해 밝혔습니다. 특히 우주에서 미국에 대한 북한의 가장 큰 위협은 사이버 공격이라는 분석입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강양우)

워싱턴의 민간단체 전략국제문제연구소 CSIS가 최근 갱신한 2021년 우주 위협 평가 보고서입니다.  

보고서는 북한이 중국, 러시아, 이란, 인도와 나란히 우주에서 미국을 위협할 수 있는 5개국 중 한 곳으로 꼽았습니다. 

특히 북한은 ‘재밍’ 즉 전파교란 행위를 통해 전자전을 수행할 수 있는 능력을 입증했으며, 사이버 공격 위협은 활발하고 실행 가능하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전자전 역량과 사이버공격 위협은 우주에 대한 북한의 가장 큰 잠재력이라고 밝혔습니다. 

CSIS 방문 연구원으로서 이번 보고서의 북한 부분을 작성한 조 모에 미군 해병대 중령은 미국이 주시해야 할 북한의 우주 위협은 전자전과 사이버 영역이라고 말했습니다. 

조 모에 / 미국 해병대 중령, CSIS 방문 연구원 

“일반에 공개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와 올해 초 몇 달간 북한의 대우주 프로그램에 미국과 동맹국에 대한 위협을 증가시킬 진전은 거의 없었지만 두드러진 두 활동은 전자전과 사이버 영역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고서는 구체적으로 위성요격무기와 관련해, 북한이 고체연료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개발에 성공한다면 이 기술을 우주에서 위성을 파괴하거나 무력화시키는 데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그러나 탄두가 위성을 직접 공격하도록 유도할 수단이 부족하기 때문에 북한이 달성할 수 있는 최고치는 궤도를 도는 위성에 파편으로 위협하는 광역무기 정도라고 보고서는 분석했습니다. 

보고서는 이어 정부 관리들을 인용해 미국에 대한 북한의 가장 큰 대우주 위협은 사이버 공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조 모에 / 미국 해병대 중령, CSIS 방문 연구원 

“북한은 사이버 영역에서 기술적 능력과 전문성을 높이고 있음을 보여줬습니다. 북한이 이런 방향으로 계속 간다면 목표 대상을 우주 자산으로 확대해 우주 시스템에 실제 손상을 입힐 수 있는 수준까지 갈 수 있습니다.” 

모에 중령은 그러면서 현재 북한의 사이버 공격은 시스템에 대한 손상이 아닌 돈을 벌기 위한 금융 관련 목적에 초점을 맞춘 것이 특징이라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