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한 등에 ‘결제 서비스’ 제공 업체…벌금 부과”

2021.2.20 9:00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미국 재무부가 북한 등 제재 대상국에 결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한 업체에 대해 벌금을 부과했습니다. 이들 제재국이 디지털 화폐를 이용해 결제를 할 수 있도록 도왔기 때문인데, 해당 업체는 거래자 정보 확인 절차를 하지 않아 벌금을 부과받게 됐습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영상편집: 이상훈)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이 벌금을 부과한 업체는 조지아주 애틀란타에 있는  금융서비스 업체 ‘비트페이’입니다.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은 18일 보도자료에서, 북한 등 제재 대상국가에 결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한 이 민간 업체에 벌금 50만 7천 달러를 부과했고, 이 업체도 동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비트페이’ 서비스 이용자의 IP주소를 추적한 결과 북한과 쿠바, 이란, 수단 등 제재 대상에 오른 국가들이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2013년부터 2018년 사이, 제재 대상국과 2천1백 건이 넘는 거래를 진행했고, 거래 액수는 13만 달러에 달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을 그러면서 해당 업체는 거래자 정보 확인 절차도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서비스 이용자들의 이름과 주소, 이메일 주소, 전화번호, 특히 지난 2017년 11월부터는 사용자의 IP 주소까지 획득했는데도 이들 지역이 제재대상국에 포함됐는지조차 확인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해외자산통제실은 그러면서, 이번 조치는 디지털 화폐를 다루는 금융업체가 제재 위반에 연관될 수 있으며 이런 위험을 줄여야 한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강조했습니다.  

최근 미국 정부 당국은 북한의 불법적인 가상화폐 사용을 단속하는 조치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지난 17일 법무부는 북한 정찰총국 소속 해커 3명을 기소한 데 이어, 같은 날 재무부와 연방수사국 등도 부처 합동으로 북한의 가상화폐를 노린 사이버 위협 경고 주의보를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앞서 일부 공개된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패널의 올해 상반기 보고서에는 북한은 지난 2019년부터 2020년 11월까지 1년여 동안에만 사이버 해킹을 통해 3억 1천 4백만 달러를 탈취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VOA 뉴스 오택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