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 경제 실패 시인…경제 대부분 후퇴”

2021.1.7 9:01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8차 대회 개막연설에서 자신의 경제 정책 실패를 시인하면서, 지난 5년간 북한 경제가 어떤 변화를 겪었는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의 말처럼 전력을 비롯한 북한 경제의 여러 부문에서 개선이 이뤄지지 않고 오히려 후퇴한 정황이 곳곳에서 드러났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김선명 / 영상편집: 강양우)

김정은 위원장은 2016년 7차 당대회에서 국가경제발전 5개년 전략을 발표했습니다. 

김정은 / 북한 국무위원장 (2016년) 

“인민 경제 전반을 활성화하고 경제 부문 사이 균형을 보장해 나라의 경제를 지속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는 것입니다.” 

여기에는 고질적이었던 전력 문제를 해결하고, 석탄과 금속, 철도 운수 등 부문에서 개선을 이루는 방안이 포함됐습니다. 

또 북한 경제 전반에서 균형적 발전을 이루고, 경제개발특구에 대한 투자 유치와 관광 활성화 등 대외경제 관계 개선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약 5년의 세월이 흐른 지난 6일, 김 위원장은 “엄청나게 미달됐다”는 표현까지 써가며, 이 계획이 사실상 실패했음을 인정했습니다. 

김정은 / 북한 국무위원장 (지난 6일∙8차 당대회)  

“그러나 국가경제발전 5개년전략 수행기간이 지난해까지 끝났지만 내세웠던 목표는 거의 모든 부문에서 엄청나게 미달되었습니다.” 

김 위원장의 말처럼 실제로 북한 경제는 5년이 지난 현재 목표 달성은커녕, 오히려 대부분 후퇴했습니다. 

최대 과제였던 북한의 발전 전력량은 2019년을 기준으로 238억kWh(킬로와트시)를 기록했는데, 이는 1990년의 발전 전력량 277억 kWh에도 못 미치는 수준입니다. 

김 위원장이 역시 강조했던 석탄과 금속 부문도  2016년부터 시작된 유엔 안보리의 수출금지 조치로 큰 타격을 받았고, 철도 역시 일제 강점기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경제개발특구는 5개년 전략에 따라 많은 지역이 새롭게 지정됐지만, 국제 흐름과 동떨어진 폐쇄적인 투자 유치로 사실상 개점 휴업 상태이고, 김 위원장이 대대적으로 선전했던 원산갈마 해안광광지구는 아직 완공조차 못 할 정도로 관광 산업도 부진한 상황입니다. 

게다가 북한 정권의 핵·미사일 개발 강행에 따른 국제사회의 제재와 코로나에 따른 국경봉쇄 등 삼중고로 교역 규모는 쪼그라들어 지난 11월 북중 교역은 사상 최저인 127만 달러에 그쳤습니다.   

경제 전문가들은 이런 명백한 결과들에 대해 김정은 위원장이 실패를 시인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지적합니다.  

윌리엄 브라운 / 미 조지타운대 교수 

“국내 소비재 품목에 대한 생산에서 어느 정도 개선을 이뤘습니다. 그러나 중공업과 전기생산량은 최악이며, 철도 상황도 나쁠 겁니다. 철강 생산도 떨어졌고, 석탄도 재앙을 맞았습니다. 수출을 할 수 없게 되면서 말입니다.” 

브라운 교수는 북한 정권이 5개년 전략의 실패를 대북제재 등 외부 요인으로 돌릴 수 있지만, 제재나 코로나 사태 이전부터 북한 경제가 좋지 않았던 점을 볼 때, 북한 경제가 처한 문제는 사회주의 경제를 고수하는 ‘체제’ 자체에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