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코로나 사태 ‘북중 교역’ 냉각…‘정치적 균열’ 노출”

2020.12.2 9:00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유행에 따른 북한과 중국의 대응이 양국 간 교역을 냉각시키고 정치적 균열을 노출시켰다고 미국 의회 산하 초당적 자문기구인 미중 경제안보검토위원회가 밝혔습니다. 중국 외교부가 운영하는 단체가 최근 공개적으로 북한 정권의 지속성에 의문을 제기한 내용을 주목한 것입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상훈 / 영상편집: 조명수)

미국 의회 산하 초당적 자문기구인 미중 경제안보검토위원회는 1일 발표한 연례보고서에서 최근 북한과 중국 관계에 드러난 변화에 주목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에 대한 북한과 중국의 대응이 양국 간 무역에 큰 걸림돌이 됐고 정치적 균열을 일부 드러냈다고 밝혔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코로나 사태와 관련해 서로 편지를 교환하는 등 표면적으로는 서로를 지지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그 이면은 다르다는 것입니다. 

보고서는 특히 북한이 지난 1월 중국 수입품에 대한 엄격한 제한과 함께 중국과의 국경을 봉쇄한 뒤 양국 간 경제적 교류는 급감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북중 교역량은 2019년 같은 기간에 비해 올해 1~2월 사이 28% 감소했고, 3월에는 55.5%, 4월에는 66.6% 줄었다는 것입니다. 

보고서는 또 지난 4월 김 위원장이 3주 동안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는데, 이와 관련해 중국 외교부 소속 싱크탱크인 ‘중국국제관계연구소’의 한 연구원은 김정은 위원장의 건강 문제로 인한 북한 정권의 지속성에 공개적으로 의문을 제기한 점에 주목했습니다. 

이는 북한 정권 또는 북한 지도자에 대한 중국의 회의론을 잠재적으로 드러내는 일종의 외교적 모욕이라는 분석입니다. 

위원회의 이번 보고서는 세계 곳곳에서 정치, 경제, 군사적 영향력을 확장하려는 중국의 행위를 자세하게 담았습니다. 

캐롤린 바톨로뮤 / 미중 경제안보검토위원회 부의장 

“위원회는 올해 중국이 성장하는 힘을 이용해 국제 질서를 바꾸고 스스로를 새로운 글로벌 계층의 최상위에 올려 놓으려는 방식들을 증명해 보여줬습니다.” 

바톨로뮤 부의장은 또 중국 지도자들은 자신들이 미국과 다른 민주주의 국가들과의 길고 복잡한 경쟁에 놓였다면서 이는 앞으로 수십년 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미중 경제안보검토위원회는 의회가 2000년에 설립한 초당적 기구이며,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경제 관계가 국가안보에 갖는 의미에 대한 보고서를 매년 의회에 제출하고 있습니다. 

위원회는 이번 보고서를 통해 미중 관계에서 상호주의를 기본 원칙으로 하고, 미국이 중국 기업에 제재를 가할 때 그 모기업도 제재할 것을 의회에 권고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