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코로나 대응 ‘헌신’ 감사…함께 헤쳐나가자”

2020.11.27 9:01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세가 다시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미국 최대 명절 추수감사절 메시지로 코로나 극복을 강조했습니다. 겨울철로 접어들면서 한국도 확진자 수가 급격히 늘고 있는데, 북한은 아직도 코로나 확진자가 한명도 없다고 주장하면서도 초긴장 상태를 유지하며 봉쇄 장벽 구축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영상취재: 김선명 / 영상편집: 강양우)

미국의 최대 명절인 추수감사절을 맞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포고문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과 자유를 지키고 위해 헌신하는 모든 미국인들에게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 대응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의료진과 이웃들, 신성한 자유를 수호하기 위해 가족과 함께할 수 없는 미군 장병들에게도 감사의 뜻을 표했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도 트위터 연설과 언론 기고문 등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을 위해 집에 머무르는 작은 행동이 우리 미국인들에게 선물임을 알고 있다며 미국을 위해 봉사하는 모든 시민에게 감사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추수감사절 식탁에 빈 의자가 있겠지만, 올해는 안전을 위해 ‘전통’을 잠시 내려놔야 한다면서 바이러스로 가족과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국민을 위로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당선인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분들이 보내야 할 올해 이 순간이 얼마나 고통스러운 것인지 알고 있습니다. 저도 그런 추수감사절을 기억합니다. 빈 의자와 침묵은 숨을 멎게 합니다. 보살피기도 감사해 하기도 어렵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그러면서 이 위기를 모든 미국인이 단합해 헤쳐나가자고 강조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당선인 

“우리는 다른 사람들이 아니라 바이러스와 전쟁을 하고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지금은 강하게 마음 먹고 노력을 배가하면서 다시 싸움에 헌신해야할 때입니다. 기억합시다. 우리는 여기에 함께라는 것을.” 

미국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 수는 지난 일주일 평균 17만 명을 넘어서면서 24일 기준으로 누적 확진자는 세계 최다인 1천 293만 명을 기록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에서도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 수가 일일 5백 명 이상으로 치솟아 지난 3월 초 상황 모습을 보이면서 비상이 걸렸습니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 추적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등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도 겨울철 코로나 확산 가능성이 커지면서 크게 우려하며 방역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 조선중앙TV는 겨울철에 들어서면서 세계 많은 나라에서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면서 초긴장 상태를 계속 견지하며 완벽한 봉쇄장벽을 구축하고 비상 방역사업을 보다 강도 높이 벌여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을 ‘80일 전투’의 최우선 과제로 꼽고 있지만, 여전히 코로나 확진자는 단 한 명도 없다고 세계보건기구 WHO에 보고해왔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