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한 ‘적은 수’ 핵무기 개발…주변국 등 위협”

2020.9.18 8:00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존 하이튼 미국 합동참모본부 차장이 북한이 개발한 핵무기를 적은 수라고 표현하면서도 북한의 주변국과 미국에 확실한 위협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핵 위협에 맞서 미국은 본토 미사일 방어망에만 의존하지 않고 강력한 핵 억지력을 항시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영상취재: 김선명 / 영상편집: 강양우)

존 하이튼 미국 합동참모본부 차장은 17일 미국 국방대학교 주관으로 열린 미국 핵 억지력 관련 토론회에 참석해 북한의 핵 무기 보유 규모와 그에 따른 위협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러시아는 최대 수천 기의 핵무기를 개발했고 중국은 핵 역량을 날로 발전시키고 있다고 말한 뒤 북한은 적은 수의 핵무기 개발을 마쳤다고 밝히고 주변국과 미국을 위협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존 하이튼 / 미국 합동참모본부 차장 

“북한은 적은 수의 핵무기 개발을 마쳤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기밀이고 알아내기가 여러모로 어렵지만 적은 수의 핵무기는 북한의 이웃과 미국을 위협할 수 있는 그들의 확실한 핵 전력의 특징입니다.” 

존 하이튼 / 미국 합동참모본부 차장 

“우리는 스스로를 지킬 수 있어야만 합니다. 미국 본토 방어는 북한 위협으로부터 우리를 지켜줄 것이라고 확신하는 미사일방어 전력에서 시작하지 않는다는 것을 아는 것이 중요합니다. 오히려 미국 본토 방어는 우리가 가진 ‘전략적 억지력’에서부터 시작합니다.” 

하이튼 합참차장은 이어 ICBM 대륙간탄도미사일인 미니트맨-Ⅲ와 B-2 전략폭격기를 대체할 B-21 차세대 스텔스 전략폭격기 그리고 콜롬비아급 전략 핵 잠수함 등 미국의 ‘핵3축’ 을 언급하면서 이 같은 핵 전략자산들이 매일같이 준비태세를 갖추고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실제로 미국은 지난 7월 니미츠 항공모함과 로널드 레이건 항공모함 강습단의 남중국해 합동 훈련 때 미국 본토에서 B-52H 전략 핵 폭격기를 출격시키는 등 역내에 핵 전략자산을 지속적으로 배치해 왔습니다. 

이런 가운데 핵무기 전략과 운용을 담당하는 찰스 리처드 미국 전략사령관은 상원 군사위 청문회에 출석해 미국을 위협하는 국가로 중국과 러시아, 북한, 이란을 지목했습니다.  

특히 북한과 이란은 역내에서 해를 끼치는 활동을 지속하며 미국과 동맹들을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찰스 리처드 / 미국 전략사령관 

“북한과 이란은 역내에서 해를 끼치는 활동을 지속하면서 미국과 동맹, 파트너 국가들을 위협하는 불안정을 초래하고 있습니다.”

리처드 사령관은 그러면서 전략사령부는 만일의 사태에 대응할 준비가 돼 있으며 전략적 억지가 실패할 경우 결단력 있는 대응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뉴스 김시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