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대선 전 미북 정상회담 어려워…외교 문 열려 있어”

2020.6.30 8:00 오전
퍼가기
방송 시작 시간
방송이 끝났습니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는 미국 대통령선거가 실시되는 오는 11월 이전에 미북 정상회담은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북한과의 외교의 문은 여전히 열려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영교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상훈 / 영상편집: 조명수)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는 29일 독일마샬기금이 벨기에에서 개최한 인터넷 간담회에 참여해 오는 11월 실시되는 미국 대선 전에 미국과 북한이 추가로 정상회담을 열 가능성은 없어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남아 있는 기간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전 세계의 어려움 때문에 미북 양측 모두 직접 대면해 국제적인 정상회담을 할 수 있는 환경을 상상하기 어렵다는 것입니다. 

스티븐 비건 /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 

“현재부터 미국 선거 사이에는 (미북 정상회담은) 아마도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비건 부장관은 그러나 북한과의 대화에 대해 미국은 분명히 준비가 돼 있다면서 이것은 미국에게만 달린 게 아니라 북한에도 달린 문제라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의 목표는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 즉 FFVD라는 점도 재확인했습니다.  

스티븐 비건 /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 

“우리의 목표는 여전히 ‘한반도의 최종적이고 완전한 비핵화’입니다. 북한은 분명히 핵무기 제조 물질, 폭탄 제조 물질을 상당히 보유하고 있으며 공개적인 평가처럼 많은 핵무기를 갖고 있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우리가 직면한 과제는 북한이 외교적 진전을 이루기 위해 이런 활동을 중단할 용의가 없다는 점입니다.” 

비건 부장관은 이어, 미국은 한반도의 모든 사람들을 위해 훨씬 더 밝은 미래가 있을 것으로 믿고 있다면서, 한반도는 러시아와 중국, 일본 그리고 세계 다른 나라들에도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문제는 궁극적으로 북한 정부가 마주 앉아 밝은 미래에 도달할 수 있는 실질적인 조치를 논의할 준비가 돼 있는지 여부에 있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경제적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계속 핵무기를 추구하고 있다며 미국의 완전한 억지력 유지를 강조했습니다.  

스티븐 비건 /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 

“미국은 현재도 유지하고 있고 앞으로도 그럴 완전한 억지력을 유지해야 합니다.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또 우리는 외교의 문은 열어 놓았습니다. 미국과 북한이 가고자 하는 방향으로 실질적 진전을 이루는데 아직 시간이 있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이어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미국은 이미 꽤 탄탄하고 세부적인 계획을 내놓았다면서 북한이 미국과 협상에 임하기만 한다면 매우 빠르게 진전을 이룰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뉴스 김영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