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취약한 탈북 난민 지원”…‘유엔 인권이사회’ 재개

2020.6.16 8:00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미국 국무부가 탈북 난민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면서 지난 2004년 의회에서 제정된 북한인권법을 강조했습니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지난 3월 중단한 회의를 재개해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할 예정입니다. 김영교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김선명 / 영상편집: 조명수)

미국 국무부는 2019회계년도 주요 활동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지난 회계연도에도 탈북 난민들을 지원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인구·난민·이주국은 최근 공개한 이 보고서를 통해 북한 외부에 있는 매우 취약한 북한인들 즉 탈북민들을 지원한다면서 2004년 제정된 ‘북한인권법’이 북한 난민들에 대한 지원을 승인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인권법은 2007년과 2012년, 2018년 등 모두 세 차례 재승인돼 2022년까지 연장됐습니다.  

그러면서 이들 난민들에게 지원을 제공하고 북한 출신 망명 신청자와 난민들이 머물고 있는 나라의 정부들이 이들에 대한 처우를 개선하도록 권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국무부는 아울러 유엔난민기구와 아시아 지역에서 북한 난민들을 돕는 인도적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다른 기구들을 지원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우려로 지난 3월 중단했던 회의를 재개했습니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스위스 제네바 유엔본부에서 제43차 회의를 다시 열어 오는 19일까지 진행합니다. 

 
인권이사회는 유럽연합 EU가 회의 중단 전 제출했던 북한인권 결의안을 이번 주 중 채택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제네바주재 유럽연합대표부는 회의 중단에 앞서 43차 회의가 속개되면 북한인권 결의안이 처리될 것이라고 VOA에 밝혔었습니다. 

하이코 마스 / 독일 외무장관 (지난 2월)  

“우려를 자아내는 상황들이 있습니다. 북한에서 기본적인 자유가 계속해서 침해 당하고 있다는 겁니다.” 

유럽연합은 북한 주민들에게 큰 피해를 입히는 심각한 상황을 유엔 인권이사회가 계속 주요 의제로 다룰 것이라고 강조하고 북한 인권결의안의 목적을 설명했었습니다. 

VOA뉴스 김영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