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한 ‘비핵화 조치’ 때까지 ‘압박’ 유지”

2020.6.5 8:00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미국 정부는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긍정적인 조치를 취할 때까지 대북 압박은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국무부 고위 당국자가 밝혔습니다. 최근 한국 성주에 배치된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의 장비 교체에 대해서는 유지 보수 차원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미국과 한국은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안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상훈 / 영상편집: 강양우)

‘미한 동맹과 대북 외교’를 주제로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 CSIS가 주최한 화상 토론회에서 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는 북한 비핵화를 위한 미국의 정책은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더 밝은 미래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며 북한의 긍정적인 조치가 있을 때까지 대북 압박은 계속 유지된다는 것입니다.  

마크 내퍼 / 미국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 

“북한 비핵화를 위한 노력을 서로 계속 이어가고 북한의 더 밝은 미래를 위해 대북 압박을 이어가야 합니다. 북한의 긍정적인 조치가 있을 때까지 압박 캠페인은 강력히 유지될 것입니다.” 

내퍼 부차관보는 이어 미국 법무부가 대량살상무기 개발 자금과 관련된 북한 돈세탁 연루 혐의로 북한인과 중국인들을 대거 기소한 사실을 공개한 것은 유엔 대북 제재의 허점과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 지원 시 행동을 취할 것이라는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서라고 강조했습니다.  

내퍼 부차관보는 이어 최근 한국 경북 성주에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의 장비 교체 배경도 설명했습니다.  

사드의 성능 유지와 보수 차원이라면서 일각에서 주장한 성능 개량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마크 내퍼 / 미국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 

“(이번 장비교체는)사드 성능의 주요 개량을 의미하는 게 아닙니다. 사드 시스템을 PAC-3 체계와 연동하기 위한 것이라는 보도가 있는데 사실이 아닙니다. 여러분의 컴퓨터가 일정 기간 매번 업그레이드를 요구하는 것과 같이 사드 시스템도 그렇습니다.” 

미한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서는 한국의 양보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마크 내퍼 / 미국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 

“미국은 무급 휴직 근로자들의 복귀를 위해 한국의 제안을 수용했습니다. 미국은 유연성을 보였습니다. 이제 한국 정부도 같은 유연성을 보여주길 촉구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G7 주요 7개국 확대 구상과 관련해서는 지난 2008년에도 의장국인 일본이 이명박 한국 대통령을 초청한 전례를 언급했습니다. 

마크 내퍼 부차관보는 그러면서 영구적인 회의체 확대는 회원국이 모두 만장일치로 동의해야 할 사안으로 논의를 하는 데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