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한 경제 -6% 예상…‘고난의 행군’ 이후 최악”

2020.6.2 8:00 오전
퍼가기
방송 시작 시간
방송이 끝났습니다

북한 경제 성장률이 올해 -6% 급락해 1990년대 중후반 고난의 행군 시기 이후 최악을 기록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중국의 경제가 둔화한 데 따른 타격이 클 것이란 지적입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상훈 / 영상편집: 강양우) #북한 #경제성장률 #GDP #고난의행군 #피치 #voa뉴스 #voa #voa뉴스투데이

국제 주요 신용평가사인 피치 산하 ‘피치솔루션스’는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서 북한 경제가 올해 6% 역성장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올해 초에 전망했던 북한의 국내총생산 GDP 성장률 전망치 3.7%에서 -6%로 무려 10% 가까이 하향 조정한 겁니다. 

피치는 북한 경제가 이렇게 곤두박질하는 핵심 요인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충격을 받은 중국과 세계 경제 여파를 지적했습니다. 

지난해 6.1%를 기록했던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올해 1.1%로 급격히 떨어지고, 세계 경제도 최소한 3% 이상 하락하는 데 따른 영향을 받을 것이란 겁니다. 

피치가 전망한 북한의 올해 경제성장률 -6%는 고난의 행군 시기인 1997년에 기록한 -6.5% 이후 23년 만에 최악의 수치입니다.  

1990년대 중후반 소련 붕괴 후 국제적 고립과 자연재해 등으로 북한 주민 2~3백만 명이 굶어 죽은 것으로 알려진 고난의 행군 시기처럼 상황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것입니다. 

피치솔루션스 경제분석가들은 북한 정권의 핵·미사일 개발에 따른 국제사회의 대규모 제재로 북한의 자금 공급원이 고갈됨에 따라 북한 정부의 경제 활동은 더 힘들어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실제로 중국 해관총서와 한국 국정원에 따르면, 북한 대외 무역의 95% 이상을 차지하는 중국의 경우, 지난 1분기 교역 규모가 전년에 비해 절반으로 줄었고, 지난달은 2천 4백만 달러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무려 10배가 줄었습니다.  

윌리엄 브라운 / 조지타운대 교수 

“북한의 경제가 좋지 않은 시기란 것은 꽤 명확합니다. 경제가 하락하고 있을 겁니다. 경제 성장률이 하락할 것이라는 피치의 전망에 문제가 없다고 봅니다.”

북한 경제전문가인 브라운 교수는 개인적으로 올해 북한의 경제 성장률은 -5% 정도로 고난의 행군 시기보다는 나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하지만 그동안 성장세를 보였던 북한의 민간 경제가 위축되고 있어 경제 악화에 추가 변수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벤자민 실버스타인 미 외교정책연구소 연구원도 VOA에 북한의 상황이 좋지 않다면서도 고난의 행군 시기와는 아직 차이가 있어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피치가 지난주 미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5.6%, 한국은 -1.2% 등으로 전망한 가운데 미국과 한국 정부들이 마이너스 성장을 막기 위한 대규모 재정 투입 등 추가 경기부양책을 속속 발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북한 당국은 현재 경기부양책이나 새로운 개선 방안을 선보이지 않고 여전히 자력갱생을 앞세우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