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의료부문 ‘사이버 공격’…유엔 등 적극 대응해야”

2020.5.27 8:00 오전
퍼가기
방송 시작 시간
방송이 끝났습니다

세계 각 분야 지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 상황 속에  늘어나고 있는 의료 부문에 대한 사이버 공격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국제인도법을 근거로 한 각국의 대응 조치와 협력을 강조했는데, 앞서 미국 의회에서 북한과 중국, 러시아, 이란 등의 의료분야를 겨냥한 사이버 범죄에 대응을 촉구한 것과 맥을 같이하고 있습니다. 안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상훈 / 영상편집: 강양우)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과 매들린 올브라이트 전 미국 국무장관, 마가렛 첸 전 세계보건기구 사무총장,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련 대통령 등 각 분야 지도자 48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극복의 최일선에 있는 의료 부문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26일 국제적십자위원회의  사이버 공격 중단 촉구 성명에 서명하며 이같이 강조했습니다.  

‘신종 코로나’가 확산한 지난 몇 개월 동안 세계 각국 의료기관과 의료진, 연구소, 국제보건 기구 등에 대한 사이버 피해 사례를 목격했다면서, 이는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전염병에 대응하는 능력을 훼손시켜 인간의 생명을 위태롭게 만든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전시 상황 등 어떤 경우에도 의료시설 보호는 국제인도법의 핵심이며 이 원칙은 사이버 공간에서도 적용된다고 밝히고 유엔과 각국 간 협력을 통한 사이버 범죄 행위자 처벌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이후 공중보건 데이터 등을 확보하려는 사이버 범죄 집단들의 불법적 행위들은 잇따라 보고됐습니다. 

미국 연방수사국 FBI는 지난 14일 중국과 연계된 것으로 보이는 해커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치료제 정보를 빼내려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영국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문 병원’을 건설한 건설사 두 곳이 익명의 해커들로부터 사이버 공격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지난 3월에는 WHO가 자체 웹사이트에 대한 사이버 범죄자들의 해킹 시도가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1일에는 미국 상원의원들이 중국뿐 아니라 북한, 러시아와 이란 등의 해커들이 국제 보건기구와 미국 동맹국의 공중보건 기관을 겨냥하고 있다며 트럼프 행정부에 서한을 보내 대응책 마련을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