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유엔사 한국전쟁 ‘유진 김’ 사연 공개

2020.5.20 8:00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한국전 개별 사례를 공모하고 있는 유엔군사령부가 한국 군으로 참전했던 고 유진 김 상사를 소개했습니다. 군인으로서 선대의 헌신을 이어받아 미 해군 예비 장교의 길을 걷고 있는 김 상사의 손자 역시 한국과의 연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김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김선명 / 영상편집: 조명수)

1952년 12월 한국전쟁 ‘원주 전투’ 현장에서 찍힌 흑백사진 속, 고 유진 김 상사.

소총을 손에 쥔 채, 전우들과 함께 눈 덮인 전선에서 경계 임무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방탄모에 탄띠를 두른 김 상사가 잠시 포즈를 취한 흑백사진도 보입니다. 

유엔군사령부는 18일 한국전 참전 용사 김 상사의 사진과 사연을 자체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했습니다. 

지난달 30일부터 ‘한국전쟁 사연 공모’를 시작한 후 한국전 현장 사진이 포함된 사례 소개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유엔사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김 상사는 한국전 발발 첫해인 1950년 12월 30일 한국 군에 징집됐습니다. 

제2 보병사단 소속이었던 김 상사는 생사를 넘나든 치열한 전투 중에 중공군에 붙잡혀 포로가 되기도 했습니다. 

이후 북한 군을 거쳐 미8군에 무사히 인계된 김 상사는 한국전 정전 협정이 이뤄졌던 1953년 7월 27일까지 미국과 한국 병력 간 통역 임무를 수행했습니다. 

전후 1961년 미국 내 국제 교환학생으로 선발된 김 상사는 미국으로 건너가 평생을 사업에 몸 바쳤고, 2014년 84세의 나이로 뉴욕에서 영면했습니다. 

김 상사의 한국과의 인연은 세대를 이었습니다. 

김 상사의 손자 크리스토퍼 김 씨는, 13살 나이로 미국 ‘이글 스카우트’ 소년단에 자원해 3년간 복무했습니다. 

김 씨는 당시 유엔사에서 의장대 훈련을 받고 한반도 비무장지대 DMZ 병력 지원 임무 등을 수행했다고 유엔사는 밝혔습니다. 

현재 크리스토퍼 김 씨는 미국 해군사관학교 2년 차 생도로 예비 해군 장교의 길을 걷고 있습니다. 

김 상사의 기록을 유엔사에 알린 아들 토미 김 씨는 김 상사의 손자이자 자신의 아들인 크리스토퍼가 군에 헌신했던 선대에게 영향을 받았다며 자랑스러워했습니다. 

유엔사는 올해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 서비스SNS를 통해 전 세계에서 한국전쟁과 관련한 사진과 그림, 사연들을 모집하고 있습니다. 

VOA뉴스 김시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