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미국 ‘AI 무인 전투기·함정’ 본격 개발

2020.5.12 7:58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미국 국방부와 방산업체들이 원격 조종 무인기에서 나아가 AI 즉 자율적인 인공지능의 무인 전투기와 함정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혁신적으로 기대되는 장점과 함께 인공지능의 한계를 보완해 나갈 체계와 제도를 정비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습니다. 김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영상취재: 김선명 / 영상편집: 강양우) 

‘로열 윙맨’은 길이 11.7미터에 항속거리 3,700km를 자랑하는 무인 전투기입니다. 

인공지능 기능이 탑재돼 있어, 중간 급유 없이 유인 전투기와 자율적으로 연합 작전을 수행할 수 있습니다. 

유인기와 안전거리를 유지하고 통신을 하면서 지원 임무를 수행할 수 있습니다. 

정보전을 지원하기 위한 통합 감지 장치를 통해 정보 정찰 감시와 조기 경보 임무도 자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습니다. 

지난 5일 첫 로열 윙맨 무인기 시제품을 출시한 보잉사는 사람이 모는 유인기와 연합 임무를 수행할 경우 혁신적 장점을 제공할 것이라면서 자체 개발 중인 무인기 운용 체계의 일부로 호주 공군이 시험비행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인공지능 기능 도입은 해군에서도 빠르게 이뤄지고 있습니다. 

미국 국방부 산하 방위고등연구계획국은 최근 2020 회계연도부터 진행되고 있는 인공지능 무인 함정 개발 계획을 공개했습니다. 

바다에 머무는 시간을 더 길게 유지하면서 군수 보급과 유지보수를 최소화하는 것이 목적입니다. 

방위고등연구계획국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함정들은 승조원용 함교와 난간, 탑승구, 갑판 등이 없고 겉 표면도 창문 하나 없는 형태입니다. 

군사 전문가들은 인공지능 적용의 양면성을 지적했습니다. 

브루스 베넷 /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 

“조종사 훈련 비용은 아주 많이 듭니다. 훌륭한 인공지능을 탑재한 무인기를 가질 경우 그런 지출을 할 필요는 없으며 많은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겁니다. 다만 적 항공기와 조종사에 맞서는 특정 교전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할 위험도 감수해야 할 겁니다.”  

베넷 선임연구원은 그러면서 긴박한 전투 상황에서 매우 정밀한 작전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아직 인공지능의 한계가 있어 단기간 내 적용은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 국방부는 앞서 자율 무기체계 관련 지침을 통해 인공지능 무기의 실패 확률을 최소화하기 위한 정책적 과제를 수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뉴스 김시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