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한 사이버 활동…무기 개발자금 마련”

2020.4.16 7:59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미국 정부가 북한의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을 겨냥한 대북 주의보를 전격 발표했습니다. 최근 북한이 저지른 사이버 범죄들에 대해서도 북한 소행이라는 점을 명확히 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김선명 / 영상편집: 강양우)

미국 정부가 북한의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이 미국과 국제사회는 물론 국제금융시스템의 안전성에 위협이 된다면서 북한의 사이버 위협에 대한 주의보를 발표했습니다.  

국무부와 재무부, 국토안보부, 연방수사국 FBI가 공동 발표한 이번 주의보는 북한의 불법 활동을 겨냥한 역대 네 번째 합동 주의보로 북한의 사이버 활동이 전 세계 금융기관에서 자금 탈취를 주요 목적으로 하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북한은 미국과 유엔의 강력한 제재 압박을 받으면서도 무기 프로그램을 위한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사이버 범죄에 더 의존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과거 북한이 저지른 사이버 범죄에 대해서는 북한 소행이라는 점을 거듭 확인하면서 5건의 구체적인 사례도 명시했습니다.  

여기에는 지난 2016년 발생한 소니 영화사 해킹과 미 연준 방글라데시 중앙은행 계좌 해킹으로 8천100만 달러 탈취했던 사건과 2017년 150여 개국에 피해를 입힌 대규모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공격이 포함됐습니다.

또 아시아와 아프리카 나라들의 현금지급기 ATM을 털어 수천만 달러를 탈취하고, 가상화폐 거래소를 해킹해 2억5천만 달러를 훔친 사건도 구체적인 북한의 사이버 범죄 행위로 규정했습니다.  

그동안 미국은 북한의 사이버 공격이 점점 대담해지고 있다고 지적해 왔습니다. 

그랜트 슈나이더 / 백악관 NSC 사이버안보정책 선임국장 (지난해 11월) 

“북한의 사이버 공격 양상은 점점 더 대담해지고 있습니다. 당장 미국에 실존적 위협은 아니지만 계속 역량을 키우면서 중대한 도전을 가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이번 주의보를 통해 북한의 사이버 범죄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관련 기술 정보를 공유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또 북한의 사이버 범죄로 인한 피해가 의심될 경우 곧바로 수사기관에 신고하라는 내용도 담았습니다.  

이어 북한의 사이버 범죄 활동을 돕는 개인과 기관들은 제재 위반 행위에 연루된 데 따른 잠재적 결과를 알아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사이버 활동과 관련한 정보를 제공할 경우 최대 500만 달러의 포상금을 지급한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정부는 대북 주의보를 발령한 뒤 대규모 독자 제재를 단행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사이버 범죄자들을 대상으로 한 트럼프 행정부의 추가 조치가 나올지 주목됩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