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폼페오 “북한 협상 복귀 촉구…제재 유지해야”

2020.3.26 오전 7:59
퍼가기
방송 시작 시간
방송이 끝났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의 비핵화 협상 복귀를 거듭 촉구하면서 대북 압박을 계속 이어갈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최근 북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과 관련한 인도적 지원을 제안했다고 밝혔었는데 이번에는 제재 이행을 강조했습니다. 김영교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김선명 / 영상편집: 조명수)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은 이틀동안 주요 7개국 G7 외교장관 회의를 화상으로 진행한 뒤 국무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 자리에서 북한 문제를 언급하면서 북한의 비핵화 협상 복귀를 거듭 촉구하고 대북 제재 유지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 미국 국무장관 

“G7 등 모든 나라들이 계속 단합해 북한이 협상에 복귀할 것을 촉구해야 합니다. 또 북한의 불법적인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외교적 경제적 압박을 계속 이행해 나가야 합니다.”   


폼페오 장관은 G7 장관 회의에서 중국과 러시아가 유엔 등 국제기구에 미치는 영향력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는 사실도 밝혔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 미국 국무장관 

“G7 참여국 모두가 유엔과 다른 국제기구를 악의적인 영향력과 권위주의로부터 지켜내기 위해 협력해야 합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같은 발언은 주요 20개국 G20 정상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26일로 예정한 긴급 화상회의에 하루 앞서 나왔습니다.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에 대한 대응 방안 논의에 앞서 이미 거론되고 있는 이란과 북한 등 코로나바이러스 취약국들에 대한 일부 제재 완화 주장에 대한 반응으로 관측되기도 합니다. 

앞서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대북 제재를 완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G20 정상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북한을 지목하지는 않았지만 제재 대상국들에 대한 인도적 제재 면제를 권고한 바 있습니다.  

지난주 폼페오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북한과 이란에 인도적 지원을 제안했다고 밝혔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이런 활동을 계속할 것이며 위기 상황에서 해야 할 올바른 일이라고 강조했었습니다.  

따라서 이번 발언은 대북 제재는 인도적 지원과는 별개로 유지되야 한다는 기존의 미국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되기도 합니다.  

VOA뉴스 김영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