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코로나’ 사태 악용…‘사이버 범죄’ 가능성”

2020.3.21 7:58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미국 의회조사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확산되면서 이를 기회로 악용한 사이버 범죄를 우려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북한 등 적대 국가들이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에 여념이 없는 미국에 대한 사이버 공격 가능성에 주목했습니다. 김카니 기자입니다. (영상취재: 김선명 / 영상편집: 강양우)

미국 의회 산하 의회조사국 CRS는 19일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사이버 범죄 보고서를 통해 해커들이 전 세계적인 이번 사태를 사이버 공격의 기회로 활용할 수 있다는데 주목했습니다. 

보고서는 특히 해커들이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이메일에 악성 파일이나 가짜 웹사이트를 첨부해 이메일 수신자들이 민감한 정보 등을 공개하도록 속일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정부 관계자들이 지적했다고 밝혔습니다. 

개인과 기업들의 코로나바이러스 가짜 치료제 온라인 판매, 세계보건기구 WHO와 질병관리본부 CDC를 사칭하는 피싱 이메일 등의 피해 사례들이 보고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의회보고서는 이어 국가 차원에서 사이버 위협에 대응하고 있는 법무부가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공격에 대한 대응을 맡고 있다면서, 최근 윌리엄 바 법무 장관이 전국 변호사들에게 보낸 바이러스 확산을 이용한 사기꾼과 해커에 대해 수사의 우선순위를 정하라는 메모를 상기시켰습니다. 

또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사이버 범죄는 국경을 초월해 이뤄질 수 있다면서 의회는 사이버 범죄 대응과 관련한 관리감독을 지속하고 관련 법률 제정에 대한 토론을 지속할 것이라고 명시했습니다.  

의회 보고서는 해당 국가들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전문가들은 이런 사이버 범죄를 감행할 국가로 북한 등을 거론했습니다.  

미국은 현재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기 때문에 이런 기회를 노리는 적국들이 있을 것이라는 지적입니다. 

브랜든 발레리아노 / 미국 해병대대학 교수 

“미국은 강력한 기반을 갖추고 있어야 합니다. 지금 이 시기는 적대국들이 미국을 이용할 수 있는 기회입니다.”

북한의 사이버 공격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매튜 하 / 민주주의수호재단 연구원 

“이런 도발은 미국 감시망 안에 있어야 합니다.  지금은 북한 등 문제 국가들이 세계를 상대로 그들의 지위를 높이려고 악용할 최적기입니다.” 

매튜 하 연구원은 그러면서 미국이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에 전념하는 상황에서 적대국들은 자신의 입지를 높일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할 것이라면서 사이버 공격은 그중 하나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