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주한미군 의료팀 파견…모든 가능성 대응”

2020.3.3 8:58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미군에 모든 가능성에 대응할 수 있도록 지침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확진자가 늘고 있는 주한미군에 추가 의료팀을 파견한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영상취재: 이상훈 / 영상편집: 조명수)

에스퍼 국방장관은 2일 국방부 브리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모든 가능성에 대응할 수 있도록 지침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마크 에스퍼 / 국방장관

“각 전투통합사령관들과 군 장관들에게 단기적, 장기적, 국내외적 모든 시나리오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제 우선순위는 우리의 병력과 가족들을 지키는 겁니다. 그다음은 임무를 다할 역량을 유지하고 범정부 차원의 대응을 지원하는 겁니다. 우리는 미군의 안전과 역량 유지를 분명히 하는 데 필요한 모든 선제 대응을 지속할 것입니다.”

에스퍼 장관은 특히 주한미군 장병을 대상으로 바이러스 검진을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날 회견에 참석한 마크 밀리 합참의장은 보호장구와 진단 키트의 경우, 한반도에 최우선적으로 배분되도록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에스퍼 장관의 지시로 한국에 추가 의료진을 파견한 사실도 확인했습니다.

마크 밀리 / 합참의장

보호장구와 진단키트의 경우, 일부는 한반도에 최우선적으로 배분되도록 추진하고 있습니다.

밀리 의장은 연합훈련의 영향에 대해선, 한미연합훈련의 경우 박한기 한국 합참의장에 요청에 따라 중단했지만, 다른 연합 훈련의 경우 현재로선 심각한 위험이 없다고 판단된다고 밝혔습니다.

마크 밀리 / 합참의장

“다른 연합 훈련도 조정이 필요한지 여부에 대해서 검토하고 있습니다. 현재로선 심각한 위험이 없다고 판단됩니다”

이에 따라 태국에서 다국적 상륙 훈련인 ‘코브라 골드’ 등도 예정대로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군은 이번 코브라 골드 훈련에 예년보다 규모를 축소해서 참가 중입니다.

에스퍼 장관은 코브라 골드 훈련에 참가하고 있는 감염 국가 소속 장병에 대해, 필요한 모든 예방 조치를 취하고 있다는 점을 상기시켰습니다.

VOA뉴스 김동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