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UAE “모든 북한 노동자 송환”

2020.2.28 오전 8:58
퍼가기
방송 시작 시간
방송이 끝났습니다

중동 국가 아랍에미리트가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 중의 하나인 북한 노동자 송환에 따라 자국에 남은 모든 북한 노동자를 돌려보냈다고 밝혔습니다. 싱가포르는 유엔 회원국 중 처음으로 제출한 최종 보고서를 통해 북한 노동자는 한 명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영상취재: 김선명 / 영상편집: 강양우)

유엔 안보리는 27일 홈페이지를 통해 아랍에미리트의 북한 노동자 송환 이행보고서를 공개했습니다.

아랍에미리트는 보고서에서 2019년 12월 전까지 자국 내 북한인들에 대한 거주 허가를 모두 취소했으며 모든 북한 노동자들은 북한으로 송환됐다고 밝혔습니다.

아랍에미리트는 앞서 지난 2019년 3월 제출한 보고서를 통해 북한 노동자 823명을 돌려보냈다고 보고한 바 있습니다.

보고 당시 해당 숫자는 자국 내에서 일하고 있는 전체 북한 노동자의 절반 이상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를 통해 볼 때 이번에 아랍에미리트가 송환한 북한 노동자는 수 백 명에 이를 것으로 보입니다.

싱가포르의 최종 이행보고서도 이날 함께 공개됐습니다.

유엔 회원국 중 처음으로 ‘최종 보고서’라고 명시한 싱가포르는 북한 노동자에 대한 모든 노동 허가를 취소했을 뿐 아니라 갱신하지도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2017년 12월 채택한 대북 결의 2397호를 통해 모든 북한 노동자를 2019년 12월 22일까지 송환하도록 했습니다.

또 이에 대한 최종 보고서는 2020년 3월 22일까지 내도록 했습니다.

지금까지 북한 노동자를 가장 많이 송환한 나라는 러시아로 알려졌습니다.

러시아의 유엔 제출 보고서와 자금세탁방지기구 자료를 종합하면 러시아는 북한 노동자 약 2만 8천 명을 송환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마리야 자하로바 /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지난 1월)

“북한 노동자들 대부분은 러시아를 떠났습니다. 남은 북한인들은 1천 명 가량인데, 모두 노동 허가 기간이 만료돼 러시아에서 외화를 벌어갈 수 없습니다.”

미국이 북한 노동자가 있는 것으로 지목한 나라는 중국 러시아 세네갈 등 모두 29개 국가입니다.  

이 가운데 이행 보고서를 제출한 나라는 12개 국가로 절반도 채 되지 않습니다. 

VOA 뉴스 오택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