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모든 북한 사업체 폐쇄…노동자 전원 송환”

2020.2.14 오전 8:58
퍼가기

캄보디아 정부는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에 따라 자국 내 모든 북한 사업체를 폐쇄했으며, 북한 소유 금융자산과 계좌도 더이상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캄보디아 내 북한 노동자 전원을 지난해 말 북한으로 송환시켰다고 말했습니다. 지다겸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편집: 이상훈)

캄보디아는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위원회에 지난달 20일 처음 제출한 이행보고서를 통해 캄보디아 내 식당과 박물관 등 모든 북한 사업체를 폐쇄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소유 부지 등에 대한 영사 목적 외 사용을 금지한 안보리 결의 2321호 18항에 따른 결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캄보디아 상무부는 지난해 12월 30일, 북한  회사 11곳의 등록을 취소했으며, 앞서 지난 6월에는 또 다른 북한 회사 ‘글로리 월드와이드 글로우’의 등록도 취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수도 프놈펜과 유명관광지 시엠레아프에 위치한 8개의 북한 식당에 대한 폐쇄와 관광 면허 해지도 보고했습니다.

캄보디아는 북한과의 상징적 협력 사업이었던 앙코르 파노라마 박물관 폐쇄 배경도 설명했습니다.

안보리 결의 2371호에 따라 북한의 ‘만수대해외개발회사그룹’의 유엔 제재 대상 지정을 근거로 지난해 12월 4일 해당 박물관을 폐쇄했으며, 현재는 박물관의 모든 자산에 대한 관리와 유지, 보호를 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보고서는 또 캄보디아 내 북한의 개인과 기업이 개설하거나 소유한 은행 계좌나 금융자산이 없다면서 캄보디아 주재 북한 대사관의 금융 계좌 폐쇄 사실도 공개했습니다.

북한 대사관 소속 담당관 신철이 2개의 금융기관에 소유하고 있던 7개의 은행 계좌가 2017년부터 폐쇄됐다는 것입니다.

이어 북한 노동자 115명이 프놈펜과 시엠레아프에서 일해왔지만 지난해 12월 22일 기준으로 모두 송환됐으며 북한인에 대한 비자 연장도 하지 않는다고 설명했습니다.

캄보디아는 북한과 관련된 모든 조사를 진행하기 위해 2018년 ‘부처 간 특별 실무단’을 개설했다면서, 앞으로도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 제재를 지속적으로 이행하고 구체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뉴스 지다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