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릭! 글로벌 이슈] ‘죽의 장막’, 우한 폐렴 알고도 조치 안 했다

2020.2.24 오후 7:00
퍼가기
방송 시작 시간
방송이 끝났습니다

중국 우한발 코로나바이러스의 위험성에 대해 중국 최고 지도부가 당초 알려진 것보다 훨씬 일찍 알고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중국은 왜 서둘러 조치를 취하지 않은 걸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