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글로벌 리포트] 신성 모독의 자유

2020.10.2 6:52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여러 차례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테러를 겪었던 프랑스 파리가 또 한번 테러 공포에 떨었습니다. 한 잡지사가 이슬람 예언자 무함마드의 풍자 만평을 실었다는 이유로 파키스탄 청년이 칼부림을 벌였는데요. 마크롱 대통령은 “민주 국가는 신성 모독의 자유도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