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3년…‘복구’ 가능성 있어”

2021.6.12 3:01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기한 지 3년이 지난 가운데 현장에서는 제한적인 움직임만 관측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러나 미국의 전문가들은 풍계리 핵실험장이 완전히 폐기된 증거는 나오지 않았다며 복구 가능성이 여전히 열려 있는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조명수)

북한은 지난 2018년 5월 함경북도 길주군에 위치한 풍계리 핵실험장을 폭파했습니다.  

북한 당국이 2006년부터 2017년까지 모두 6차례에 걸쳐 핵실험을 진행한 이 시설을 폭파한 것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싱가포르 정상회담을 보름 남짓 앞두고 이뤄져 비핵화를 위한 의지 표현으로 여겨졌습니다.  

북한은 당시 외부 취재진을 제한해 폭파 장면을 촬영하게 했지만, 핵 시설관련 외부 전문가는 참여시키지 않았습니다.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는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 후 약 3년이 지난 9일 보고서를 통해 최근 촬영된 풍계리 핵실험장의 위성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지난 6개월간 풍계리 일대 일부 인원의 움직임 외에 주요 활동은 없는 상태라면서 지난해 가을 유실 피해가 난 풍계리 핵실험장 연결 도로 복구나 홍수 대비 조치 등은 보이지 않은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38노스는 그러나 풍계리 핵실험장의 복구 가능성은 여전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정식 장비와 전문성을 갖춘 독립적 검증단의 사찰이 허용되기 전까지 핵실험장의 영구 폐기 여부를 알 수 없다는 것입니다.  

미국의 핵 전문가들도 풍계리 핵실험장의 영구 폐기 여부에 회의적 반응을 보이면서 언제든 복구 가능한 상태일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데이비드 올브라이트 / 과학국제안보연구소 소장 

“북한이 수 개월 내 다시 (풍계리 핵실험장을) 재가동할 수 있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모든 터널을 다 무너뜨렸다는 증거가 없습니다. 폭발은 대부분 바깥쪽 입구 부근에서 이뤄져 굴착작업을 하면 안쪽의 터널과 다시 연결될 수 있습니다.”  

각국의 핵무기와 생물학무기 해체 과정에 관여했던 셰릴 로퍼 전 로스알라모스 국립연구소 연구원도 북한이 핵실험장 입구 부근만 폭파한 것으로 보인다며, 드릴 작업을 통해 무너진 입구에 다시 구멍을 내 기존 갱도를 사용하거나 인근에 새로운 갱도를 뚫는 방식으로 시설을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풍계리 핵실험장 활용의 필요성은 북한의 의도에 달려있다며 추가 핵실험 가능성을 배제하진 않았습니다.  

셰릴 로퍼 / 전 로스알라모스 국립연구소 연구원 

“북한의 목표가 단순 작동만 하는 핵무기라면 그 역량은 갖춰져 있습니다. 하지만 이를 얼마나 진전시키길 원하는지 같은 우리가 북한의 핵 무기에 대해 모르는 것이 너무 많습니다.”  

전문가들은 북한은 과거 핵실험으로 파악한 내용 자료들을 지난 몇 년 동안 분석했을 것이라면서 핵실험 재개로 가치 있는 무엇인가를 얻으려 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만일 북한이 핵실험을 재개한다면 특정 부문의 정보 습득을 극대화하는 방식으로 진행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VOA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