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문재인 임기 내 ‘북한과 평화 합의’ 어려울 것”

2021.5.27 3:02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내 북한과 의미있는 평화 합의를 이루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국제 컨설팅 업체가 전망했습니다. 바이든 행정부가 이전 트럼프 행정부와 달리 북한에 대해 신중한 관여로 돌아선 것으로 보이는만큼 미북 정상회담 가능성도 낮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오택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이상훈)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의 모회사인 피치 그룹 산하 국제 컨설팅 업체 피치 솔루션스는 24일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자신의 임기인 2022년 5월까지 북한과의 평화 합의를 달성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보고서는 문 대통령이 임기 내 미국과 북한의 정상회담을 주선하려고 하겠지만 북한이 미국의 새 행정부에 대해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는 만큼 결국 이를 달성하지 못할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보고서는 특히 평화 합의 달성이나 미북 정상회담 성사가 어려운 이유로 과거 트럼프 행정부와 달라진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기조를 꼽았습니다.  

최근 미한 정상회담에서도 봤듯이 바이든 대통령은 일정한 조건이 충족돼야만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것임을 분명히 해왔다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바이든 행정부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세 번 만난 것과는 달리 더 신중한 접근법으로 돌아간 것으로 보이며, 결국 문 대통령이 임기 내 바라는 평화 합의 달성 과정을 더 느리게 만들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또 바이든 행정부가 북한과의 갈등을 더 고조시키지는 않겠지만 미북 정상회담에 대한 전망은 여전히 어두우며, 현 시점에서 외교적 관여로 이룰 수 있는 것은 북한 핵 프로그램의 동결 외에는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보고서는 이어 북한 입장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이 트럼프 전 대통령처럼 북한에 우호적인 태도를 보일 가능성이 낮아 바이든 행정부를 바라보는 시각도 매우 회의적일 것으로 진단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에 우호적이었던 트럼프 전 대통령조차 임기 내 북한과 가시적인 비핵화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고 제재 완화나 평화협정을 맺지 못했다는 사실을 지적했습니다.  

또 트럼프 행정부 당시 방위비 분담금 등으로 미한 관계가 다소 냉각됐고,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다루는 데 있어 한국을 배제하려는 듯이 보였지만 이번 미한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정상이 한반도의 긴장 완화에 대해 약속하는 등 미한 관계 개선 움직임을 보였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같은 모습은 바이든 행정부가 북한 문제를 다루는 데 있어 한국과 보다 긴밀하게 협력할 것임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북한은 바로 이런 미한 안보 동맹을 위협으로 간주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VOA뉴스 오택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