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중국 ‘악의적 행동’ 비난 많아져…동맹과 함께 맞설 것”

2021.5.25 3:01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미한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중국이 예민해하는 남중국해, 타이완 문제 등이 포함된 가운데, 국무부가 중국의 악의적 행위에 대한 한국 등 동맹, 동반국들과의 견제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특히 홍콩과 신장위구르 자치구 내 인권 침해 등 민주주의가 짓밟힐 때 가치를 공유하는 동맹이 함께 맞설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안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강양우) 

미국 국무부가 한국 등 동맹국과 중국 견제 협력을 강화해 나갈 뜻을 밝혔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22일 타이완, 신장 지역 등 중국 관련 문제에 대해 한국 등으로부터 어떤 협력을 기대하느냐는 VOA의 질문에 미국 행정부는 단합된 위치에서 중국의 도전을 다루기 위해 동맹,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또 중국의 악의적 행동에 맞서 목소리를 높이는 국가들이 점점 많아지는 것을 주목한다면서 우리는 규칙에 기반한 국제 체제를 훼손하려는 중국의 시도에 대한 그들의 우려에 공감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21일 정상회담 후 채택한 공동성명에서 타이완과 남중국해 문제를 언급했습니다.  

남중국해 등에서 상업과 항행·상공 비행의 자유를 포함한 국제법 존중을 유지하기로 약속했고, 타이완 해협에서의 평화와 안정 유지의 중요성을 강조했는데, 양국이 공동성명에서 타이완 문제를 공개적으로 거론한 것은 처음입니다. 

국무부 관계자는 이런 문제에 한국 등이 협력해야 하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 블링컨 국무장관이 지난 3월 3일 말했듯이, 중국과의 관계는 경쟁해야 한다면 그렇게 할 것이고, 협력할 수 있다면 그렇게 하고, 적대적이어야 한다면 그렇게 될 수 있다면서 “공통분모는 우세한 위치에서 중국과 관여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이를 위해선 동맹, 파트너에 대한 폄하가 아니라 그들과의 협력이 필요하며, 중국이 우리의 단합된 무게감을 무시하기 어렵기 때문이라는 설명입니다. 

국무부 관계자는 블링컨 장관의 3월 연설을 계속 인용하면서 “신장 지역에서 인권이 유린되거나 홍콩에서 민주주의가 짓밟힐 때 우리의 가치를 위해 맞서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그렇게 하지 않으면 중국이 더 큰 제재를 받지도 않고 행동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에 대한 우려를 직접적으로 표현한 지난 4월 미일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이어 한국과의 정상회담도 중국 견제를 강화하는 계기로 삼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타이완 문제와 관련해 중국에 대해 더 강경한 자세를 취하도록 압박했느냐’는 질문에 다행스럽게도 그런 압박은 없었다며 다만 타이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이 대단히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함께했다고 답했습니다. 

중국은 바이든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달 정상회담 후 내놓은 공동성명에서 홍콩과 신장 문제뿐 아니라 타이완 문제까지 언급한 것을 두고 ‘내정간섭’이라고 비판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