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제재 ‘북한 주민’ 겨냥 아냐…‘북한 정권’ 책임”

2021.4.13 3:02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백악관이 북한에 대한 미국의 제재는 북한 주민들을 겨냥한 게 아니며, 지금 북한의 어려운 상황은 북한 지도부가 초래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국무부도 최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고난의 행군 발언과 관련해 현재 북한의 어려움은 주민에게 제공해야 할 국가 재원을 핵무기 개발에 빼돌린 김정은 정권에 책임이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강양우)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 9일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 지도자가 현재 경제난이 1990년대 이후 최악이라고 밝혔는데, 이것이 미국에 추가 안보 위험을 조성하는지 또 미국이 이런 인도주의 위기에 대처할 의무가 있는지를 묻는 질문을 받았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대북 제재와 관련해 우리가 취하는 어떤 조치도 북한 주민을 겨냥해 의도된 것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북한의 어려움은 북한 지도부 책임임을 강조했습니다. 

젠 사키 / 미국 백악관 대변인 (지난 9일) 

“대북 제재와 관련해 우리가 취하는 어떤 조치도 북한 주민을 겨냥하도록 의도된 것이 아닙니다. 북한은 지도부의 행동으로 인해 지금 그런 상태와 상황에 처해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이어 미국은 북한의 핵 열망으로 인한 문제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국제 지도자와 기구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젠 사키 / 미국 백악관 대변인 

“우리는 북한의 핵 열망으로 인한 문제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중요하고 필수적이라고 믿는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국제 지도자, 국제기구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있습니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8일 세포비서 대회에서 더욱 간고한 ‘고난의 행군’을 결심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의 이런 발언은 국제사회의 제재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북한의 국경봉쇄 조치 등으로 북한 내 경제난이 심각하다는 분석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나왔습니다. 

국무부 역시 이같은 북한의 열악한 상황은 모두 무기 개발을 위해 자국민을 희생시킨 김정은 위원장의 실패한 정책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9일 ‘고난의 행군을 결심했다’는 김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북한 정권은 자국민을 착취하고, 재원을 주민들로부터 불법적인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증강 쪽으로 전용하는 데 전적으로 책임이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북한 같은 정권에는 반대하더라도 북한인들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우리는 북한인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방식으로 행동을 취하기 위해 노력 중이고, 북한이 수용하기를 희망하면서 중요한 인도적 지원 제공을 목적으로 한 국제적 노력을 계속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