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코로나 팬데믹 1년…북한 주민 타격·인권 상황 악화”

2021.3.13 4:00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세계보건기구 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을 선언한 지 1년이 지났습니다. 북한은 이 기간 내내 국경봉쇄 조치를 이어왔는데, 이에 따라 북한 내 주민들이 생필품 부족 등 경제적 타격을 입고, 인권 상황은 더욱 악화됐다는 지적입니다. 조은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영상편집: 이상훈)

중국이 우한에서 정체불명의 폐렴이 발생했다고 뒤늦게 세계보건기구에 보고한 뒤 70여 일 후, 상황이 급속도로 악화되던 지난해 3월 11일 세계보건기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 즉 대유행을 선언했습니다.  

테드로스 게브레예수스 / 세계보건기구 WHO 사무총장 (지난해 3월 11일) 

“심상치 않은 확산 속도와 그 심각성에 깊이 우려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코비드-19를 팬데믹으로 규정하기로 했습니다.”

의료 보건 체제가 취약한 북한은 지난해 1월 31일 이후 국경을 폐쇄한 뒤 지금까지 봉쇄 조치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국경 봉쇄로 북한의 최대 교역국 중국과의 무역은 급락했습니다.  

중국 해관총서에 따르면 북한의 지난해 대중국 무역은 전년 대비 수입은 80%, 수출은 70% 이상 감소해 역대 최저를 기록했습니다.  

대북 제재의 영향으로 국영산업과 대형 국영기업들이 타격을 받은 상황에서 중국산 소비재 수입이 사실상 끊기면서 주민들 역시 큰 타격을 입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윌리엄 브라운 / 미국 조지타운대 교수 

“대북 제재가 국영산업과 대형 국영기업에 타격을 줬습니다. 지난해 국경봉쇄 이후에는 중국 물품을 거래하는 지역 내 시장들도 큰 타격을 입었습니다.”

북한의 환율 물가 불안도 심화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한국 국가정보원은 지난해 말 국회 보고에서 북한 내 설탕과 조미료 가격이 급등했다고 밝혔고, 지난 1월,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평양 주재 러시아 대사는 국경 봉쇄로 평양에서 생필품조차 구하기 어렵다며 북한 상황을 전했습니다.  

무역이 막히면서 북한 당국은 돈주 단속도 나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지현 / 영국 거주 탈북민, 인권 운동가 

“80일 전투가 시작되면서 정부가 평양 시의 개인 장사하는 사람들의 재산을 추적했거든요. 고리대금 업자들, 돈을 빌려주는 사람들 있잖아요. 돈주들에 대한 전면 숙청 방침도 내놨고요.” 

극단적인 코로나 대응 조치로 북한 인권 상황을 더욱 열악하게 만들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유엔 인권이사회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국경 봉쇄로 인한 식량난, 북한 내 수감 시설의 환경 악화, 탈북자 수 급감 등을 꼽았습니다.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북한인권위원회의 그레그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북한 정권이 코로나를 정치적, 사상적 문제로 취급해 왔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레그 스칼라튜 / 북한인권위원회 사무총장 

“북한 정권은 코로나를 공중보건 문제가 아닌 정치적 사상적 문제로 취급해 왔습니다. 북한은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거부하면서 매우 엄격한 통제 조치를 취했습니다. 시장 활동과 정보 유입을 단속하고 있습니다.”

북한 당국이 북한 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1명도 없다고 반복해 보고하고 있는 상황에서, 평양 주재 외교관과 구호요원들은 거의 모두 북한을 떠났고 미국 내 구호 단체들의 대북 지원 사업은 1년 넘게 중단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