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종전선언 보다 ‘미한일 안전보장’ 우선”

2021.3.12 4:02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한국전쟁 종전선언에 앞서 동맹인 한국과 일본은 물론 미국의 안보에 대한 자체 평가를 선행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실상 종전선언을 할 시점이 아니라는 뜻을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돼 주목됩니다. 블링컨 장관은 또 4년 넘게 공석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임명의 중요성도 강조했습니다. 함지하 기자입니다. (영상편집: 김정호)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한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한국전 종전선언에 앞서 한국과 일본 등 동맹국은 물론 미국의 안전 보장이 우선이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한국전을 공식적으로 끝낼 때가 됐다고 생각하느냐는 민주당 앤디 김 의원 질문에 종전선언과 같은 중대하고 극적인 결정과 관련해 가장 먼저 해야 하는 것은 안보에 대한 자체적 판단에 대한 평가를 하는 것이라고 밝혀 사실상 종전선언이 우선순위가 아님을 분명히 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 미국 국무장관 

“무엇보다 가장 우선적으로 한국과 일본을 포함한 동맹국과 파트너들의 안보 증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지 분명히 해야 합니다. 한국을 시작으로 일본과 함께 한반도의 비핵화를 향해 협력하고 있는지 여부에 대해서 말입니다.” 

북한 문제 해결에 대한 한국 등 파트너들과의 긴밀한 협력 중요성도 강조했습니다.  

특히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 정책 검토와 관련해 이전 행정부를 거쳐 도전적이고 성가신 북한 문제에 진전을 보기 위해, 외교뿐 아니라 북한을 압박할 부분이 있는지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 미국 국무장관 

“북한에 대해서는 비핵화를 진전시키기 위한 최선의 수단을 갖도록 미국의 접근법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특히 다른 압박 지점이 있는지 그리고 외교적 기회에 대해서도 살펴보고 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트럼프 행정부 내내 공석이던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임명 가능성도 시사했습니다. 

공화당 영 김 의원이 북한인권특사 임명은 한국과의 대북 협력, 북한 인권 증진, 미북 이산가족 상봉의 핵심이라는 지적에 강력히 동의한다고 밝힌 것입니다. 

또 한일 정보공유협정, 지소미아 등 동맹국 간의 중요한 정보 공유를 위한 한일 관계 개선의 중요성과 관련해서는 자신이 국무부 부장관 시절 깊이 관여했던 사안이라면서 두 나라 간 관계 개선의 필요성에 동의했습니다.  

이날 청문회에서 외교위 아태 소위원장인 민주당 아미 베라 의원은 바이든 행정부가 교착 상태에 있던 미한 방위비 분담협정을 타결한 것을 높이 평가하고, 오는 15일부터 18일까지 이어지는 블링컨 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의 한일 순방 계획을 언급하며, 역내 도전 과제를 해결하기 위한 미한일 3자 공조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