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한 미사일 역량 지속 개발…‘발사 전 단계’ 방어 초점”

2021.2.25 4:01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북한의 미사일 역량이 계속 고도화하고 있으며 미사일 방어는 핵 억제력, 공격 작전 등과 연계된 종합 대응 전략이 필요하다고 존 하이튼 미국 합동참모본부 차장이 밝혔습니다. 하이튼 차장은 그러면서 미사일 발사 전 단계에 초점을 둔 방어 전략을 예고했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영상편집: 강양우) 

존 하이튼 미국 합동참모본부 차장은 23일 전략국제문제연구소 CSIS가 주최한 화상대담에 참석해 차세대 요격기 개발과 북한의 탄도미사일 위협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지난 2017년 상황을 거론했습니다. 

아마도 북한은 핵탄두 미사일을 미국을 향해 발사할 가능성이 있었으며 미국은 캘리포니아와 알래스카에 요격기를 증강하는 방식으로 북한의 위협을 격퇴하는 방안을 찾았다는 것입니다. 

북한의 미사일 역량과 관련해서는 기밀 사안이라면서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지만 지금도 북한은 계속 고도화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존 하이튼 / 미국 합동참모본부 차장 

“최근 열린 북한의 열병식에서도 각각 다른 종류의 미사일을 볼 수 있었습니다. 북한은 계속 미사일 역량을 높이고 있습니다.” 

하이튼 차장은 그러면서 미국도 방어 역량을 발전시켜야 한다며, 특히 개발 중인 차세대 요격기는 북한의 미국 본토 타격 시도를 막고 북한이 어떤 변화를 모색해도 미국이 항상 앞서 있다는 점을 깨닫게 하기 위해서라도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나 패트리엇 미사일 체계같이 종말 단계 요격에 초점을 맞춘 기존 방어전략은 요격기 수량을 고려할 때 한계가 분명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레프트 오브 론치, 즉 발사 전 단계 무력화에 초점을 둔 종합적인 방어전략을 추진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존 하이튼 / 미국 합동참모본부 차장 

“미사일 방어와 격퇴는 전체 타격순환 체계를 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패트리엇 체계처럼 종말 요격단계에 초점을 둔 것 대신  발사 전 준비 단계에서 어떻게 방어하고 격퇴시킬 수 있는지 생각해야 합니다. 최선의 방법은 발사 전 미사일 격퇴입니다.”  

하이튼 차장은 이어 과거처럼 공격과 방어를 모두 셈법에 고려하지 못한 종합전략의 부재가 아니라 앞으로는 전략적 방어태세 검토로 불리는 새로운 방식을 도입하겠다면서 현재 합동소요위원회에서 공격과 방어를 모두 반영한 통합된 방공미사일 방어전략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동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