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유해 발굴 문제…‘핵 협상·제재 해제’ 등과 별개”

2021.2.19 4:01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한국전 유해 발굴과 신원 확인을 맡고 있는 미국 정부기관 책임자가 교착상태인 북한과의 유해 발굴 사업과 관련해, 핵이나 제재 협상과는 별개로 논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미국은 유해 발굴에 금전을 지불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강양우)

미국 국방부 산하 전쟁포로실종자확인국 DPAA의 켈리 맥키그 국장은 17일, 워싱턴의 전미북한위원회가 주최한 화상대담에 참석해, 북한이 지난 2019년 3월 이후 공동 유해 발굴 논의에 전혀 나서지 않고 있는데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맥키그 국장은 한국전 미군 실종자 가운데 현재까지 7천 569명의 신원이 확인되지 않았다며,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 이후 55개 유해 상자를 돌려받은 뒤로는 어떤 진전도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미국 정부는 유해 발굴과 송환 문제를 핵 또는 제재 문제와 분리시키는 접근법을 취해왔지만, 이를 상호 연계해 취급하려는 북한의 인식이 논의 중단의 원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켈리 맥키그 / 전쟁포로실종자확인국 DPAA국장 

“미국은 비핵화 전략과 유해 문제를 분리시키려하는데 북한은 이를 하나로 묶으려고 했습니다. 북한은 비핵화 논의와 제재 해제, 유해 발굴과 송환 문제를 모두 연계해 처리하기를 원했고 지난 2019년 3월 이후 어떤 진전도 없는 상태입니다.”  

맥키그 국장은 또 6.25 한국전쟁에서 가장 치열했던 전투로, 사상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장진호 지역 공동 유해 발굴 사업이 중단된 것은 북한의 과도한 비용 요구 때문이었다는 최근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의 발언과 관련해 북한과 비용 문제에 있어 이견이 있었다는 점을 확인했습니다.  

그러면서 DPAA는 제한된 범위 내에서 북한이 유해 발굴을 위해 제공하는 인력과 장비에 대한 비용을 상환할 준비가 돼 있었지만, 이는 금전적 지불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며, 미국은 유해와 관련해 어떤 금전도 제공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켈리 맥키그 / 전쟁포로실종자확인국 DPAA국장 

“DPAA는 제한된 범위 내에서 합리적으로 비용을 상환할 수 있는 계획과 준비를 갖추고 있었지만 이후 공동 유해발굴 사업 재개와 관련한 구체적 논의를 단 한차례도 하지 못했습니다.”  

DPAA 소속 한국전 신원확인사업 팀장 제니 진 박사는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 송환된 유해 상자 55개에는 250구의 유해가 있었고 이 중 미군 추정 유해 170구 가운데 신원을 확인한 유해는 현재 70구라고 전했습니다.  

제니 진 / DPAA 한국전 신원확인사업 팀장 

“신원 확인을 기다리는 가족들에게 가장 큰 문제는 바로 애타게 기다리는 그 시간과의 싸움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한편 한국전 전쟁포로 실종자 가족협회의 리처드 다운스 회장은 조 바이든 대통령과 정부 고위 관리, 의회에 유해 발굴 사업을 다른 대북 정책과 분리해 다룰 것을 촉구하는 성명을 제출했다면서 바이든 행정부가 싱가포르 합의에 명시된 유해 발굴 작업에 적극 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VOA뉴스 김동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