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중·러 ‘대북 정제유’ 14만 배럴…‘불법 취득’ 더 많아”

2021.2.13 4:01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러시아가 최근 석 달 간 북한에 정제유를 전혀 공급하지 않았다고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에 보고하면서, 중국과 러시아의 지난해 대북 정제유 공급량이 유엔이 정한 한도에 한참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런데도 북한 내 기름값은 계속 안정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중국의 원조와 불법 정제유 수입 등 여러 요인이 작용한 결과로 분석했습니다. 오택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조명수) 

11일 유엔 안보리에 보고된 러시아의 대북 정제유 공급 현황에 따르면 러시아는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정제유를 전혀 공급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7월과 9월에는 공급량 표기란을 비워놨었는데, 이번에는 제공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공식적으로 밝힌 겁니다.  

11일 현재 안보리에 보고된 2020년도 대북 정제육 공급량은 1월부터 9월까지 중국의 공급량과 8월까지 러시아의 공급량을 합산해 약 1만 7천 870톤으로, 배럴로 환산하면 약 14만 2천 배럴입니다. 

이는 유엔 안보리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실험에 따른 대북 결의로 규정한 연간 수입 한도인 50만 배럴의 28%에 해당합니다.  

그러나 이 같은 공식 대북 정제유 공급량 감소 자료와는 별개로 북한 내 휘발유 값은 안정 추세를 이어가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본의 북한 전문 매체 아시아 프레스는 지난해 10월부터 현재까지 북한 휘발유 값은 1천 원 미만의 편차로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고, 한국 정부 산하 기관의 보고서 역시 북한 휘발유 가격이 지난해 4월 이후 꾸준한 안정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이 같은 안정 추세에 대해 최근 공개된 유엔 안보리 전문가패널 보고서는 북한이 지난해 1월부터 9월까지 수입 한도의 몇 배가 넘는 정제유를 수입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북한의 선박 간 환적 등 불법 정제유 취득 외에도 중국을 통한 비공식 유류 수입 문제를 지적했습니다.  

브래들리 뱁슨 / 전 세계은행 고문 

“중국은 제재 위반으로 여겨질 수 있기 때문에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습니다. 중국은 송유관을 통해 북한에 원유를 공급하는데 얼마나 많은 양을 보내는지는 보고하지 않고 있습니다.” 

트로이 스탠거론 한미경제연구소 선임국장은 북한이 계속 늘리고 있는 유류 저장시설에 주목하면서, 이같은 유류 저장시설 확대는 북한 내 기름값 안정세와 관계가 있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VOA뉴스 오택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