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엄중한 경계 ‘취임식’ 준비…행사 대폭 축소”

2021.1.20 4:02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제46대 조 바이든 미 대통령 취임식이 20일 열립니다. 통합된 미국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취임식의 규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대폭 축소됐고 극렬 시위에 대한 우려로 엄중한 봉쇄 속에 열릴 예정입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이상훈)

제46대 미국 대통령으로 선출된 조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식이 20일 미국 연방 의회 의사당 앞에서 엄숙하게 치러집니다. 

앞서 수도 워싱턴D.C에는 경계가 대폭 강화됐습니다. 

백악관과 취임식이 열리는 의사당 주변은 철조망과 콘크리트 장벽 등으로 차단된 가운데 무장한 주 방위군이 삼엄한 경비를 펼치고 있습니다. 

의사당 앞 내셔널 몰과 주변 도로, 워싱턴 시내 주요 지하철역들이 폐쇄됐고 버지니아주에서 워싱턴 D.C.로 진입하는 다리도 모두 막혔습니다. 

미국 내 50개 주에서도 무장시위가 벌어질 수 있다는 경고에 따라 주 방위군 투입을 늘리거나 의회를 봉쇄했습니다. 

지난 6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극렬 지지자들의 의사당 난입 같은 폭동에 대한 우려가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식은 전통에 따라 의사당 앞 서쪽 계단에서 진행될 예정입니다. 

케이트 베딩필드/ 백악관 공보국장 내정자 (17일 ABC 방송) 

“취임식은 미국 민주주의 회복의 매우 중요한 시각적 이미지를 전 세계에 전달할 예정입니다. 20일 바이든 당선인은 가족과 함께 미국 의사당 서쪽 앞에서 성경에 손을 얹을 것입니다.” 

취임식에는 조지 W 부시와 빌 클린턴, 바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현 부통령이 참석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고 워싱턴 인근 앤드류스 공군기지에서 별도의 퇴임 행사를 연 뒤 대통령 전용기를 타고 워싱턴을 떠날 예정입니다. 

취임식에선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이 먼저 라틴계 최초의 연방대법관인 소니아 소토마요르 대법관 앞에서 취임선서를 하며, 바이든 당선인은 존 로버츠 연방대법원장 앞에서 취임 선서를 낭독합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연설을 통해 국정운영의 청사진을 제시합니다. 

취임 연설은 지난 4년간의 분열과 증오를 뒤로하고 국가의 전진과 통합의 긍정적이고 낙관적인 내용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취임연설 뒤에는 가수 레이디 가가의 미국 국가 독창과 제니퍼 로페즈의 공연, 실베스터 비먼 목사의 축원기도 등이 이어질 예정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식이 끝난 뒤 군 의장대를 사열합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과 해리스 부통령은 부부 동반으로 부시, 클린턴,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와 함께 알링턴 국립묘지로 이동해 무명용사의 묘에 헌화하고, 이후 육군 군악대와 합동의장대 등의 호위 속에 백악관으로 이동해 대통령으로서의 업무에 들어갑니다. 

역대 대통령 취임식에서는 보통 20만 장의 초청장이 발송됐지만,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일반 국민 초청은 없고, 상하원 의원들이 단 한 사람씩만 초청할 수 있습니다. 

퍼레이드는 온라인상의 가상행사로 대체됐고 전통적인 대통령 취임식 날 밤 무도회도 생략됩니다. 

대신 배우 톰 행크스가 진행하고 유명 연예인들이 출연하는 90분짜리 TV쇼로 대체되며, 바이든 대통령과 해리스 부통령이 출연해 연설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