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국무부 ‘사이버 전담 조직’ 신설…북한 등 위협 대응”

2021.1.9 4:00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미국 정부가 북한을 비롯한 적성국가들의 사이버 공격과 범죄에 대해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국무부에 전담 조직을 신설하기로 했습니다. 미국과 동맹을 겨냥한 사이버 공격은 최근 몇 년 새 계속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조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김정호)

미국 국무부가 북한과 이란 중국 러시아 등 적성국가들의 사이버 위협에 대응하는 부서를 신설하기로 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은 7일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이 ‘사이버공간 안보·신흥기술국(Bureau of Cyberspace Security and Emerging Technologies·CSET)’의 설립을 승인하고, 국무부가 이 부서의 설립을 진행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새 부서의 설립을 통해 미국의 사이버 공간과 신흥기술에 대한 안보 외교를 개편하고 자금을 지원할 필요가 절실한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2019년 6월 ‘사이버 공간 안보·신흥기술국’ 설립 의사를 미국 의회에 통보한 이후에도 중국과 러시아, 이란, 북한, 그리고 다른 사이버와 신흥 기술 경쟁국들과 적국들이 야기하는 미국 국가안보에 대한 도전이 증가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은 신설되는 ‘사이버 공간 안보·신흥기술국’은 미국 외교 정책과 국가 안보에 영향을 끼치는 여러 국제 사이버 공간 안보와 신흥기술 정책 사안들에 대한 미국 정부의 외교 노력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런 외교적 노력에는 사이버 공간과 중요한 기술들을 지키고, 사이버상의 충돌 가능성을 줄이며, 전략적인 사이버 경쟁에서 우위를 선점하는 것 등이 포함된다고 덧붙였습니다. 

대변인실은 해당 부서를 신설하기로 한 결정은 국무부가 적절하게 대비하고, 협력국, 동맹국들과 함께 이같은 긴급한 국가 안보 우려에 최대한 효과적으로 관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 정권이 배후에 있는 해커 그룹이 지난해 한국 정부의 문서에 대한 해킹 공격을 이어간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미국의 사이버 보안업체 멀웨어바이츠는 지난 2012년 활동을 시작해 한국 정부와 국방 시설 등에 공격을 집중했던 북한 해킹 단체 ‘APT 37’이 지난해에도 한국 정부의 문서 특히 한국에서 주로 사용되는 한글 워드 hwp 문서를 집중 공격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발견된 해킹 공격은 공격 대상 컴퓨터에 기록을 남기지 않을 수 있는 기술로, 자료 탈취나 복사, 문서 위치 변경 등이 더 가능하며, 북한 해킹 그룹이 이 기술을 이용한 것은 처음으로 판단된다고 멀웨어바이츠는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조상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