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미국 의회 새 예산…‘북한 인권·정보 유입’ 계속 지원

2020.12.25 4:01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미국 의회가 연방정부 운영 예산과 추가 경기부양책이 담긴 2조 3천억 달러 규모의 예산안을 의결했습니다. 북한 인권 증진과 대북 정보 유입 활동을 지속해서 지원할 것이란 내용도 예산안에 포함됐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김정호) 

미국 의회가 21일 연방정부에 2021회계연도 1조 4천억 달러를 지원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에 추가로 9천억 달러를 지원하는 내용의 예산안 패키지를 통과시켰습니다.  

하원은 이날 본회의에서 이 법안을 359대 53으로 통과시켰고, 이어 상원도 92대 6으로 가결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만 남은 5천 592쪽 분량의 예산안 패키지에는 북한 인권 증진과 대북정보 유입 활동 지속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국무부와 관련 활동 예산안에 따르면 북한 내 인권 증진 활동에 500만 달러의 예산이 배정됐고, 구체적 액수를 명시하지 않았지만 북한 내 수용소에 관한 정보 자료가 계속 유지되도록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또 국무부의 ‘이주와 난민 지원’ 프로그램에도 34억 3천 200만 달러의 예산이 배정됐습니다.  

여기에는 탈북 난민 지원이 포함되며 중국과 아시아 지역 다른 나라들에 있는 탈북민 보호 활동도 해당된다고 하원 세출위는 설명했습니다.  

이번 예산안에는 해외 민주주의 증진 프로그램에도 24억 1천 700만 달러의 예산이 배정됐는데, 법안은 이 예산을 통해 국무부 민주주의 인권 노동국이 인도태평양 전략 이행의 일환으로 북한과 중국, 미얀마 등과 관련된 활동을 지속하도록 했습니다.  

북한 관련 활동에는 전년과 동일한 400만 달러의 예산이 배정됐으며, 북한 등 해외국가들을 상대로 한 VOA 등 국제방송 운용 예산은 총 7억 9천만 달러가 배정됐습니다.  

이번 예산안 패키지에 함께 포함된 9천억 달러의 경기부양책은 미국 역사상 두 번째로 큰 규모이며, 트럼프 대통령은 이 예산안 패키지에 곧 서명할 예정입니다.  

VOA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