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한 억류 ‘한국인 6명’…석방 촉구 청원 확대”

2020.9.10 3:02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미국과 한국에서 현재 북한이 억류하고 있는 한국인 6명에 대한 조속한 석방과 관심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특히 청년들과 기독교인들이 온라인 청원 등을 통해 석방 촉구 활동들을 주도하고 있는데, 이들은 한국 정부가 자국민 보호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조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김정호)

미국의 인터넷 청원 전문사이트 ‘체인지닷오그’에는 북한이 억류하고 있는 한국인 6명에 대한 송환을 촉구하는 청원 운동이 지난달부터 이어지고 있습니다. 

자신들을 한국계 청년들이라고 밝힌 청원자들은 ‘6명의 한국인을 구하라’는 뜻의 ‘세이브 식스 코리언스’라는 이름으로 2013년 북한에서 체포된 김정욱 선교사 등 6명의 이름과 억류 상황을 4개 국어로 자세히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북한에 억류된 한국인 6명에 대한 한국 정부의 침묵에 우려를 나타내면서 북한 인권 문제와 억류된 한국인 6명의 존엄이 남북 관계 유지를 위한 대가로 억제될 수 없다고 지적하고 이들에 대한 송환 노력을 촉구했습니다.  

이 같은 청원은 한국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올라 지난 한 달 동안 8만 8천 명 이상이 동의했습니다.  

청원 게시판에는 현재 억류 중인 6명은 북한주민쉼터와 대북지원용 국수공장을 운영하며 굶주린 북한 주민들을 위해 일해온 사람들로 억울하게 북한에 강제억류돼 무기노동교화형을 선고받고 7~8년째 복역 중이라는 설명이 담겼습니다.  

그러면서 이들의 생사도 알 수 없는 상황에서 많은 사람들의 기억에서도 잊혀지고 있다며 그들의 가족과 조국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한국 정부가 적극 나서서 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문재인 한국 대통령에게는 정부의 강력한 국민 송환 의지를 한국민과 전 세계, 나아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공식 문서로 표현해 주기를 청원한다고 호소했습니다.  

북한에는 현재 북중 접경지역에서 기독교 선교사로 활동하던 김정욱, 김국기, 최춘길 씨와 한국에 정착한 뒤 중국에서 탈북민 지원활동을 펼치던 김원호 씨 등 탈북민 출신 한국 국적자 3명이 억류돼 있습니다.  

한국교회언론회도 최근 성명을 통해 억류 한국인들은 인도적 차원에서 탈북민들을 도운 것뿐이라며 이들에게 강제노역을 시키는 북한 정권의 행태는 반인도적이며 비이성적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남북 정상이 3번이나 만났지만, 자국민 석방 문제가 전혀 거론되지 않은 것은 유감이라며 한국 정부보다 국제사회가 북한이 억류하고 있는 한국인들에 대한 송환 운동에 먼저 나선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유엔 산하 강제실종그룹은 북한에 억류 중인 김정욱, 김국기 목사에 대한 행방 관련 정보를 지난 2018년 북한 당국에 요청했다고 밝힌 바 있으며, 통일부 등 한국 정부 당국은 이들 한국인 억류 사안에 대해 조속한 송환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원론적인 입장만을 밝히고 있습니다.  

VOA뉴스 조상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