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한 ‘대남 확성기’ 재설치…한국 ‘대비 태세’ 강화

2020.6.23 3:02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북한이 대표적인 대남 심리전 수단인 확성기를 비무장지대 DMZ 내에 재설치하는 작업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한국 정부를 비난하는 전단 1천 2백만 장을 조만간 한국을 향해 살포하겠다고 거듭 예고했는데, 한국 정부는 여러 도발 가능성에 대한 대비 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김정호)

북한이 대표적인 대남 심리전 수단인 확성기 방송 시설을 21일 오후부터 비무장지대 DMZ 일대에 재설치하고 있는 정황이 포착됐다고 한국군 소식통이 22일 밝혔습니다.  

북한군의 확성기 재설치 작업은 DMZ 북한 측 지역 일대 여러 곳에서 동시에 이뤄진 것으로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과 북한은 지난 2018년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확성기 방송과 전단 살포 등 모든 적대행위를 중지하고 비무장지대를 평화지대로 만들기로 한 4.27 판문점 선언 합의에 따라, 그해 5월 초 각각 최전방 지역에 있는 40여 개 확성기 시설을 모두 철거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철거 2년여 만에 북한 측이 재설치 작업에 나선 것으로 확인되면서 DMZ 일대에서 다시 확성기 방송을 통한 대남 비방과 선전이 집중될 전망입니다.  

북한은 또 예고해왔던 대남 전단 살포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북한 관영 대외매체인 조선중앙통신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2일에도 중앙의 각급 출판인쇄기관들에서 1천 200만 장의 각종 대남 전단을 인쇄했다며, 3천여 개의 풍선을 비롯해 한국 측 깊은 중심까지 살포할 수 있는 여러 살포 기재와 수단이 준비돼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는 20일 대남전단 살포 계획을 수정할 의사가 없다며 문재인 한국 대통령의 사진과 비난 문구가 담긴 대남 전단을 공개한 바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한국에서 보내는 대북 전단 살포를 막고 있다며 북한 측도 대남 전단 살포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여상기 / 한국 통일부 대변인 

“우리 정부는 대북 전단과 물품 살포를 원천 봉쇄하고 있고 또 북한도 남북관계 발전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 대남 전단 살포 계획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합니다.” 

한국 군 당국은 북한의 위협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22일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군 동향을 24시간 정밀 감시하고 있다면서 다양한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고, 한국 합참도 북한의 심리전 움직임을 주시하고 있으며 모든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경두 국방장관은 북한이 선박을 통한 해상 살포나 무인기를 활용해 대남 전단을 살포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며, 북한이 무인기를 사용할 경우 군사적 도발로 판단하고 이를 파괴하는 작전을 펼칠 수도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VOA뉴스 조상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