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한 사이버 활동에 ‘공격적 조치’ 필요”

2020.5.22 3:02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미국 의회와 행정부에 정책 자문을 하는 연구단체가 북한의 악성 사이버 활동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과 한국 등 유관국들이 공격적 조치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습니다. 미국 의회 사이버 관련 위원회 소속 하원의원은 북한이 여전히 파괴적이고 공격적인 역량에 집중 투자하고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김정호)

워싱턴의 민간연구단체인 민주주의수호재단은 19일 미국 의회와 행정부에 제공하는 북한의 사이버 위협에 관한 정책분석을 통해 북한의 사이버 공격을 받는 국가들이 기존 대응 체계를 바꿀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미국과 한국 등 북한의 사이버 위협을 받는 나라들은 방어를 강화하는 것 이상의 공격적인 조치도 고려해야 한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미국 정부와 의회가 북한의 사이버 위협 대응을 위해 취해야 할 3가지 정책을 제안했습니다. 

여기에는 북한의 해킹조직과 이들의 재정을 지원하는 외부 기관에 대한 제재와 북한의 사이버 활동을 직접 지원하는 해외 기업에 대한 수사, 미국과 동맹국들이 북한 고위층을 겨냥한 ‘사이버 정보작전’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특히 사이버 정보 작전의 경우 북한 내 정치, 군사 고위층의 인터넷 접근성과 의존도가 높아지고 있는 점을 활용해 북한 고위층 내 균열을 일으키고, 김씨 정권의 정당성을 약화시킬  수 있는 장점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북한의 사이버 활동 지원 의혹으로 수사가 필요한 해외 기업으로 러시아 국영 통신업체 ‘트렌스 텔레콤’을 지목하면서, 이 업체가 북한에 새로운 인터넷 접속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북한 고위층의 인터넷 활동을 돕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 의회 산하 ‘사이버공간 솔라리움위원회’ 소속 민주당 짐 랜저빈 하원의원은 19일 전략국제문제연구소 CSIS가 주최한 포럼에 참석해, 북한이 여전히 파괴적이고 공격적인 사이버 역량에 집중적으로 투자하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짐 랜저빈 / 민주당 하원의원 

“북한은 러시아, 중국, 이란 못지않게 파괴적이며 가상화폐를 채굴하는 등 공격적인 사이버 역량에 집중 투자해왔습니다. 이들 국가들은 가장 우려스러운 4대 사이버 위협국입니다.”  

랜저빈 의원은 그러면서 미국 정부 내 사이버 안보 담당 부서와 사이버 담당 차관보 직책 신설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은 사이버 공격 도구를 직접 개발할 뿐 아니라 대리인, 제 3자와 협력해 공격적인 사이버 작전을 시행할 수 있다면서 기소 제재 등 가용한 모든 방법의 대응과 국제 파트너들의 협력이 중요한 만큼 이를 조율하기 위한 정부 조직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VOA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