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중동 지역 ‘북한·이란 핵 협력’ 주시해야”

2020.5.22 3:01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중동 지역에서 비밀리에 이뤄지는 북한의 무기 판매와 대량살상무기 기술 이전에 대해 감지와 저지가 쉽지 않다고 미국과 이스라엘의 전직 고위 당국자들이 밝혔습니다. 따라서 중동 지역에서의 북한과 이란의 핵 협력 여부를 주의 깊게 살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지다겸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강양우)

로버트 아인혼 전 미국 국무부 비확산·군축 담당 특보는 20일 워싱턴의 민간연구단체 브루킹스연구소와 이스라엘 국가안보연구소 공동 주최로 열린 ‘중동에서의 북한의 역할’에 관한 화상 토론회에서, 북한이 중동 지역에서 광범위한 군사 원조를 제공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북한의 원조는 재래식 무기에만 국한되지 않으며 핵과 화학무기 개발까지 확장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로버트 아인혼 / 전 국무부 비확산·군축 담당 특보 

“북한은 중동에서 군사훈련과 갱도 건설, 소형무기와 로켓, 여러 사거리의 미사일뿐 아니라 로켓과 탄도미사일 장비와 기술 이전에 이르기까지 군사 원조 분야의 ‘슈퍼마켓’같은 역할을 해왔습니다. 그 원조는 기존 영역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었습니다.”  

아인혼 전 특보는 이어 미국이 중동 국가들에 북한의 군사장비 구입을 포기하도록 권장하거나 압박하는 접근법을 펼쳐왔지만, 중동 지역 내 북한 최고 고객 일부는 이란처럼 미국이 영향력을 행사하기 어려운 나라들이기 때문에 저지가 쉽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북한이 국제금융 체제에 의존하지 않기 때문에 북한과 무기 거래를 한 개인과 단체에 대한 경제적 제재가 어렵고, 무기 수송과 이동 차단도 정확한 첩보를 얻기 쉽지 않다는 현실적 어려움이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아모스 야들린 전 이스라엘군 정보국장도 이날 토론회에서 북한의 확산 활동은 중동에서 제한이 없다고 우려했습니다.  

중동 지역에서 매우 은밀하게 이뤄지는 북한의 활동 중 상당 부분이 알려지지 않았다며 과거 시리아가 북한의 도움을 받아 핵무기 획득을 위한 알키바 원자로를 건설했지만, 이 사실을 탐지하지 못한 사례를 통해 교훈을 얻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야들린 국장은 그러면서 시리아보다  탐지가 어려운 이란과 북한의 핵 협력 가능성에 주목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아모스 야들린 / 전 이스라엘군 정보국장 

“북한과 이란의 핵 협력은 정치적 지정학적으로 매우 자연스럽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지켜봐야만 합니다. 북한은 ‘미국에 대한 억제력을 어떻게 확보할까, 어떻게 처벌없이 불량한 행동을 할 수 있을까’ 라는 문제에서 이란의 모델 같은 나라입니다.”    

토론회에 참석한 이들 미국과 이스라엘의 전직 당국자들은 이란이 핵 개발에 필요한 물질을 북한으로부터 밀반입할 수 있다면 이를 시행할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VOA뉴스 지다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