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한 ‘사이버 활동’…WMD 자금 마련”

2020.4.10 2:58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북한은 사이버 활동을 통해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등 대량살상무기 개발 자금을 마련하고 있다고 미국 국무부가 지적했습니다. 국무부는 북한의 사이버 활동 저지를 위해 미국은 적극 단속에 나서고 있다며 세계 각국도 행동에 나서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조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김정호) 

미국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북한의 해외 사이버 거점에 대한 미국의 단속 노력을 설명하면서북한의 악의적 사이버 활동은 불법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자금을 대는 수익 창출이 포함된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관계자는 그러면서 우리는 책임감 있는 모든 나라가 북한의 악의적 사이버 활동 수행 능력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지속되는 북한의 사이버 공격 위협에 대해 경고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특히 올해 들어 미국 정보당국이 북한의 새 악성코드들을 공개하고 위험성을 적극 제기하면서, 지난 19일에는 북한의 사이버 활동 위협에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고위급에서 이 문제에 관여하고 있다는 논평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미국 정부 부처에서도 적극적인 단속에 나서고 있습니다.  

미국 재무부는 북한이 사이버 해킹을 통한 불법 자금 확보에 깊이 관여돼 있는 것으로 보고, 지난 1월과 3월 북한의 사이버 범죄와 관련된 제재를 발표하며, 정부 내 부처와 적극 공조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스티븐 므누신 / 미국 재무장관 (지난달 5일 하원 청문회) 

“(대북) 제재는 대체로 매우 효과적이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표적 제재’가 아주 효과적입니다. 구체적 사안들에 대해서는 법무부와도 공조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정찰총국과 IT 관련 부서의 해외거점을 통한 사이버 활동으로 외화벌이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북한의 해외 사이버 거점은 중국과 동남아를 중심으로 수십 곳에 달한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앞서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는 지난해 9월 공개한 보고서에서 북한이 전 세계 금융기관과 가상화폐 거래소를 해킹해 최대 20억 달러를 탈취했다고 밝혔습니다. 

스테파니 클라인 알브란트 전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 전문위원도 지난해 12월 VOA 인터뷰에서, 북한이 이름과 국적을 세탁해가며 세계 금융 시스템을 교란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북한의 악성 사이버 활동을 통한 경제적 이득이 다른 불법 활동을 통한 수익을 이미 넘어섰다면서, 북한의 해외 사이버 거점에 대한 각국의 책임 있는 대응 조치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조상진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