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미국 상원…주한미군 한국인 ‘무급휴직’ 신중”

2020.3.17 2:57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미국과 한국이 이달 말까지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타결하지 못할 경우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들에 대한 무급휴직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이에 대한 미국 상원 외교 군사 위원회 대표들은 입장이 다릅니다. 이조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영상편집: 이상훈) 

미국 상원 외교위 민주당 간사인 밥 메넨데즈 의원은 미한 양측이 이달 말까지 방위비분담협정을 최종 타결하지 못할 경우, 기존 협정의 임시연장이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메넨데즈 의원은 지난 12일 VOA에 분담금 협상 결렬 시 4월 1일부터 발생할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의 무급휴직 사태와 관련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밥 메넨데즈 / 미국 상원 외교위 민주당 간사

“미한 양측이 최종 합의를 도출하지 못한다면 기존 협정의 임시 연장이라도 있기를 기대합니다.”

그동안 미한 방위비 분담 협상에 대한 공개 입장 표명을 꺼려왔던 공화당 소속의 제임스 리시 상원 위원장은 이번에도 말을 아꼈습니다.

무급휴직 사태를 막기 위한 위원회 차원의 계획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협상은 행정부가 한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제임스 리시 / 미국 상원 외교위원장

“행정부에 얘기해보세요. 협상을 하는 쪽은 행정부입니다.”

상원 군사위 민주당 간사인 잭 리드 의원은 무급휴직과 관련한 위원회 차원의 조치 계획에 대해 제임스 인호프 위원장과의 논의는 아직 없었다면서 이달 말까지 합의가 도출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잭 리드 / 미국 상원 군사위 민주당 간사 

“(인호프 위원장과의) 논의는 아직 없었습니다. (이달 말까지) 미한 양측 간 합의가 도출되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인호프 위원장실은 이와 관련한 VOA의 논평 요청에 답변을 하지 않았습니다.

공화당 소속의 인호프 위원장은 그동안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트럼프 행정부의 입장을 지지한다는 견해를 밝혀왔습니다.

앞서, 하원 외교위 아태 소위원회의 아미 베라 위원장과 테드 요호 공화당 간사는 지난 11일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과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에게 주한미군 무급휴직 사태 방지를 위한 대안 마련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습니다.

두 의원은 새 협정이 타결될 때까지 현행 협정을 한국인 근로자 임금 연장에 한해서만 연장하는 방안을 제안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