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중국 내 탈북민 ‘코로나’로 발 묶여”

2020.3.12 2:58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이동 통제를 크게 강화하면서 탈북민들이 두 달 가까이 움직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원단체들은 탈북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며 한국의 경제 악화로 후원금이 줄어들 경우 구출 활동이 더 어려워질 것을 우려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김선명)

한국의 탈북민 구출단체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발이 묶인 중국 내 탈북민들의 실태를 전했습니다.

한국 두리하나선교회의 천기원 목사는 10일 VOA에 코로나 사태로 중국 당국이 이동 통제를 대폭 강화하면서 지난 1월 말부터 탈북민들이 중국에서 전혀 움직일 수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습니다.

천기원 목사 / 두리하나선교회

“선교사들도 움직이지 못하지만, 그쪽(중국)의 탈북자들도 전혀 움직이지 못하고 완전 중단이지요. 북한뿐 아니라 중국 내 모든 활동이 지금 정지된 상태입니다.”

또 다른 탈북민 구출단체인 한국 갈렙선교회 김성은 목사도 사실상 탈북민들의 이동이 완전 중단됐다며 심각한 상황이라고 우려했습니다.

김성은 목사 / 한국 갈렙선교회

“코로나바이러스 걸리지 않았다는 건강 진단서를 가진 사람만 성과 성을 넘어갈 수 있어요. 우리 탈북자들이 라오스까지 넘아가려면 성을 최소한 3~4개를 거쳐야 되잖아요. 그 성마다 어떻게 진단서를 뗍니까?”

중국 내 소식통에 따르면 현재 중국 내 23개 성이 각기 다른 규정을 적용해 성과 도시 간 출입을 강력히 규제하고 있습니다. 

중국 내 탈출 경로가 거의 두 달째 막히면서 동남아시아에 탈북민이 거의 없고, 탈북민들의 한국행으로 가장 많이 이용하던 태국 루트도 중국에서 넘어오는 탈북자가 없어 한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중국 내 탈북민들은 한곳에서 공동생활을 하며 다시 북한으로 송환될까 불안함에 떨고 있습니다.

김성은 목사 / 한국 갈렙선교회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돼서 북한에 가면 무조건 총살시킨다. 북한 내부에서 코로나바이러스 걸리면 총살시켜버린다는 소리가 있으니까, 탈북자는 더 문제가 있는 거잖아요. 그러다 보니 굉장히 공포스럽죠.”

탈북민 지원단체들은 중국 당국의 규제가 지속되면 올해 한국에 입국하는 탈북민이 20년 만에 1천 명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또 한국 경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타격을 받으면서 탈북민 구출 후원금도 감소할 것으로 우려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