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한 ‘신종 코로나’ 보도 신뢰 못 해”

2020.3.11 2:57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국제언론감시단체인 국경없는기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관한 북한 매체들의 보도를 신뢰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내 모든 매체의 편집장은 사실상 김정은 위원장 1명뿐이기 때문에 투명한 정보를 기대하기 힘들다는 지적입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이상훈)

프랑스 파리에 본부를 둔 국경없는 기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북한 매체들의 보도를 신뢰할 수 없다며 투명한 보도를 촉구했습니다.

국경없는 기자회는 9일 VOA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불투명한 보도로 불신이 높은 중국보다 북한의 신뢰도는 더 낮다고 평가했습니다.

데니얼 배스타드 / ‘국경없는 기자회’ 아태담당 국장

“북한의 상황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정보에 관해 국제사회에서 불신이 높은 중국보다 훨씬 더 부정적입니다. 선전선동부가 모든 언론을 통제하고 있기 때문에 북한의 언론 보도를 믿을 수 없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북한과 맞닿은 중국과 한국을 비롯해 전 세계로 퍼지고 있지만, 북한 매체들은 관련 확진자가 전혀 없다는 당국의 발표만 반복해 보도하고 있습니다.

배스타드 국장은 이렇게 북한 언론의 신뢰도가 낮은 이유로 언론 자유가 세계 최악이라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데니얼 배스타드 / ‘국경없는 기자회’ 아태담당 국장

“북한에는 최고지도자인 김정은 오직 한 명의 편집장 밖에 없습니다. 북한은 언론 자유와 관련해 세계 3대 최악의 언론 자유 탄압국입니다.”

국제사회와 전문가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북한 당국의 발표와 보도에 대해 우려를 제기하고 있습니다.

유엔 인권이사회가 9일 개최한 북한 관련 대화에서는 노르웨이 대표가 북한정권의 비협조적 자세를 지적하며 주민들의 정보 접근에 대한 북한 당국의 규제에 우려를 표했습니다.

영국 외교부 국제인권대사도 북한 당국에 자유롭고 제약 없는 접근을 허용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리타 프렌치 / 영국 외교부 국제인권대사

“북한은 인권 문제에서 국제사회와 신뢰 있게 관여할 것을 촉구합니다. 유엔 인권 당국이 북한에 자유롭고 제약없이 접근할 수 있도록 허용할 것을 촉구합니다.”

국제사회와 전문가들은 북한 관영매체들이 차라리 외부 세계와 정보를 공유해 바이러스 진단과 치료를 함께 하는 것이 더 나을 것이라면서, 북한 당국의 선전선동으로는 코로나바이러스를 차단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