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한 제재 회피…대규모 ‘석탄 수출’ 지속”

2020.3.7 3:58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북한이 중국에 대규모 석탄 수출을 계속 이어가고 있는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영국의 민간연구소는 위성사진과 선박자동식별장치 신호 등을 분석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북한의 불법 활동이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영상편집: 이상훈) 

영국의 민간단체인 ‘합동군사연구소’ 루시는 5일 북한의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활동 보고서를 통해 적어도 북한 선박 30척이 지난해 10월부터 중국 상하이 남동부 저우산시에 드나들었고,

개별 항해는 적어도 175차례에 걸쳐 이뤄졌다고 밝혔습니다.

위성사진과 선박자동식별시스템 신호로 확인된 것만 이 정도라면서 이들 선박 중 상당수는 북한 남포항에서 석탄 등을 옮겨와 하역을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일부 선박은 최근까지 활동이 계속됐는데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국경을 폐쇄한 가운데도 일부 대중 무역을 지속하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북한이 석탄 수출 등을 금지한 안보리 결의를 피하고 불법 활동에 계속 나서기 위해 주로 사용하는 방법은 ‘정보 교란’이라고 보고서는 지적했습니다.

국제 무역 선박들은 선박등록국 등의 정보를 표식하는 ‘해상이동업무 식별부호와 ‘국제해사 식별번호 등을 공통적으로 사용하지만, 북한 선박들은 이를 허위로 표기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입니다.

보고서는 이어 북한 선박 대부분이 AIS를 끄고 운행하지만, 반드시 켜고 운행해야 할 때가 있다며 수역이 붐벼 충돌 위험이 큰 저우산 시 무역항로가 대표적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새로 대형 선박을 구입한 사실도 주목됐습니다.

보고서는 미국이 지난 2018년 5월 북한의 대형 화물선 ‘와이즈 어네스트’ 호를 몰수한 이후 북한이 대형 선박 2척을 새로 구입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보고서가 지목한 배는 태평호로 이전 이름은 그레이트 엔솬호입니다.

선박 추적 사이트 ‘마린 트래픽’에 따르면 길이가 167m인 이 선박은 파나마 국기를 달고 운항하고 있는데 합동군사연구소 보고서는 이 배가 현재 북한 국기를 달고 운항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태평 호는 최근 석 달 간 남포와 상하이, 홍콩 등을 주로 오갔습니다.

보고서가 지목한 또다른 선박은 길이 174미터인 ‘푸싱’ 호로 현재 ‘푸조’호 라는 이름을 쓰면서 중국 선적으로 등록돼 있는데 지난해 11월 남포항에서 출항해 저우산시로 항해한 것이 확인됐습니다.

보고서는 이같은 북한의 활동이 모두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면서 이런 불법 행위가 대부분 중국 영해와 항구에서 이뤄졌는데도 중국 당국은 제지하지 않았다며 중국의 느슨한 제재 이행을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오택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