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미한 연합훈련 연기…‘코로나’ 확산 차단 고려

2020.2.28 오전 3:58
퍼가기
방송 시작 시간
방송이 끝났습니다

다음달 초로 예정됐던 미한 연합군사훈련이 한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무기한 연기됐습니다. 미국과 한국 군 당국은 이번 결정이 바이러스 확산 차단과 양국 장병의 안위를 최우선으로 고려한 것이라면서, 방위태세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김형진 / 영상편집: 강양우)

한미연합사령부는 27일 서울에서 회견을 열고 다음 달 초로 예정된 미한 연합지휘소 전반기 훈련을 별도의 공지가 있을 때까지 연기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한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위기 단계를 최고 단계로 격상한 데 따른 결정입니다. 

리 피터스 / 주한미군사령부 공보실장

“한국 정부가 코로나 19의 위기 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함에 따라 계획했던 한미 연합사령부의 전반기 지휘소 훈련을 별도의 공지가 있을 때까지 연기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훈련 연기는 박한기 한국 합참의장이 먼저 제안했고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도 상황의 엄중함에 공감해 합의했다고 연합사 측은 설명했습니다.

또 이번 결정이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차단과 미한 장병의 안위를 최우선으로 고려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리 피터스 / 주한미군사령부 공보실장

“훈련 연기 결정 과정에서 코로나 19 차단 노력과 한미 장병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했습니다.”

한미연합사는 이어, 이번 연기 결정이 가볍게 내린 것이 아니라며 미한 동맹에 대한 양국 군의 의지가 여전히 견고하다는 점을 밝혔습니다.

또 훈련 연기에도 불구하고 높은 군사적 억제력과 굳건한 연합방위 태세를 유지할 것이라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미한 연합군사훈련이 감염병으로 인해 연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지난 24일 워싱턴에서 열린 관련 논의를 했던 미한 국방장관 회담 후 사흘 만에 나온 결정입니다.

한국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27일 기준으로 1천 7백 명을 넘어선 가운데 한국 군 내에서도 25명가량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주한미군에서도 26일 첫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