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한 정권에 ‘북한 주민·한국인’ 모두 속아”

2020.2.26 오전 3:58
퍼가기
방송 시작 시간
방송이 끝났습니다

유엔 군축회의에서 미국은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지키지 않았고 그런 북한 정권에 북한 주민과 한국인들이 배신당했다고 비판했습니다. 협상 과정에서 미국에 배신을 당했다고 주장한 북한 측에 정면으로 반박한 것입니다. 김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이상훈) 

24일 제네바 유엔본부에서 열린 군축회의에서 미국은 미국을 향한 북한의 비난과 주장에 정면으로 반박했습니다.

비핵화 약속을 지키지 않은 것은 북한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면서 배신당하고 속은 사람들은 북한 주민들과 한국민들, 그리고 역내 모든 사람들이고 이들 모두는 어떤 비핵화 약속도 지키지 않는 북한 정권에 호도되고 속았다고 밝혔습니다.

유엔 군축회의 미국 대표

“배신당하고 속은 사람은 북한 주민들과 한국민들, 역내 모든 사람들입니다. 이들 모두 어떤 비핵화 약속도 지키지 않은 북한 정권에 의해 호도되고 속았습니다.”

이에 앞서 제네바 주재 북한대표부 한대성 대사는 회의 발언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미국이 상응 조치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미국이 대북 적대시 정책을 포기한 적이 없고 한반도 평화와 안보에 관심이 없었다면서 북한은 미국에 속았고 배신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한대성 / 제네바주재 북한대표부 대사

“북한은 대북 적대시 정책을 포기한 적이 없고 한반도 평화와 안보에 관심이 없는 미국에 속았고 배신당했습니다.”

미국이 적대시 정책이 무엇인지 구체적인 설명을 요구하자 한 대사는 미한 연합군사훈련과 대북제재, 최대압박 정책을 언급했습니다.

미국 대표는 2018년 미북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시작한 비핵화 과정에 계속 전념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무모한 핵 정책을 포기할 것이라는 데 여전히 희망적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조속한 미북 대화 재개와 한국 정부가 추진해온 한반도 평화 구상과 대화 노력에 대한 북한의 호응을 촉구했습니다.

그러자 북한 측은 한국 정부의 한반도 평화 구상은 현실과 동떨어진 제안이라면서 한국은 미국의 허락 없이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나라라고 비난했습니다.

유럽연합을 대표한 프랑스는 북한의 핵 군축과 검증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유엔 군축회의 프랑스 대표

“20여 년 전 군축회의에서 협상을 통해 마련된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의 발효가 늦춰지고 있는 것에 유감을 표명합니다.”

폴란드와 스웨덴, 네덜란드, 스페인, 핀란드 등도 핵확산금지조약과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의 중요성을 설명하며 북한의 핵군축과 검증을 위한 국제사회의 지속적인 노력을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시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