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한 ‘코로나 취약’ 우려…지원 준비돼”

2020.2.15 오전 3:59
퍼가기
방송 시작 시간
방송이 끝났습니다

미국 국무부가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북한의 취약성에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와 관련한 국제사회의 원조를 지지하며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김선명)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은 13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미국은 북한 주민들이 코로나바이러스 발병에 취약하다는 점에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에서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억제하고 대응하기 위한 미국과 국제 원조, 보건기구들의 활동을 강력히 지지하고 독려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도 별도의 성명에서 미국은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국제기구들의 원조에 대한 승인이 신속히 이뤄지도록 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국무부가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와 관련해 최초 발병지인 중국을 제외하고 특정 국가의 상황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힌 것은 이례적입니다.

특히 비핵화 협상이 장기간 교착 상태인 가운데 미국 측이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 의사를 표명한 것입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에 대한 북한의 취약성에 미국이 반응한 것이라고 해석했습니다.

김신곤 / 한국 통일보건의료학회 이사장

“북한에서는 아예 그런 진단 자체가 이뤄지고 있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북한에서 그런 진단할 수 있는 PCR 장비, 방호복 같은 것을 국제사회에서 지원해줬으면 좋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고 있어요. 그것에 대한 미국의 일종의 화답이죠.”

하지만 의료 분야에 국한된 미국 지원에 북한이 호응할지에 대해선 회의적 전망이 나왔습니다.

김인태 / 한국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책임연구위원

 “한 가지 현안에 해당된 부분이 아니라 북한이 기대하는 것은 적극적인 대북 협상 의지 내지 변화된 태도잖아요. 그런데 오늘 국무부 성명 자체는 신종 코로나에 국한된 당면한 현안인 거잖아요.”

한편 북한 당국은 현재까지 자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 WHO는 14일 VOA에, 북한 보건성이 지난 12월 30일부터 2월 9일 사이 7천 2백명 이상 북한에 입국했고 이 가운데 141명이 발열 증상을 보였지만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음을 알려왔다고 전했습니다.

또 북한은 코로나바이러스를 진단할 장비와 역량을 갖추고 있으며, 북한 측 요청에 따라 진단 시약과 보호 장비 등을 제공하고 있다고 WHO는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