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한 정권 ‘인도적 위기’ 자초…WMD ‘식량난’ 주범”

2020.2.14 3:58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미국 국무부가 유엔의 대북 지원 호소와 관련해 북한 정권이 인도적 위기를 자초한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또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을 북한 주민들이 겪고 있는 식량난의 주범으로 지목했습니다. 오택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강양우) 

미국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2일, 북한 주민 1천40만 명이 인도적 위기에 있다며 국제사회의 지원을 호소한 유엔 기구들의 새 보고서와 관련한 VOA 논평 요청을 받고 북한의 인도적 상황은 북한 정권의 문제라고 비판했습니다.

북한의 심각한 인도적 상황은 북한 정권이 자국민의 안녕보다 불법 대량살상무기 즉 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우선순위를 둔 결과라는 것입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미국은 북한 주민의 안녕과 북한의 인도적 상황에 대해 깊이 우려한다면서도 이는 북한 정권이 자초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국무부는 지난해 6월 일부 구호단체들이 미국의 제재 강화를 대북 지원의 걸림돌로 지적했을 때도 같은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이후에는 북한 주민들에 대한 적법한 인도적 지원이 엄격한 제재 이행 때문에 방해받지 않도록 보장하는 게 미국의 정책이라는 기조를 유지해왔습니다. 

앞서 북한 내 유엔 기구 협의체인 유엔 국가팀은 10일 공개된 보고서에서 북한 주민 약 2천500만 명 가운데 1천40만 명이 인도적 위기에 있고 올해 대북 인도 지원 예산으로 1억700만 달러가 필요하다고 산정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는 미국 정부는 현재 북한에 직접적인 인도주의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 없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여전히 이런 움직임에 동참할 계획이 없음을 분명히 한 것입니다.

VOA 뉴스 오택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