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한 ‘허위성’ 알게 돼…‘사죄문’ 강요”

2020.1.18 오전 3:58
퍼가기
방송 시작 시간
방송이 끝났습니다

지난해 북한에 억류됐다가 풀려난 호주 유학생이 6개월 만에 처음으로 심경을 밝혔습니다. 자신은 허위 사실을 근거로 북한 당국에 체포됐고 사죄문을 강요받았다면서 북한 법체계의 허위성을 잘 알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김영교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이상훈)

지난해 북한에 억류됐다가 풀려난 호주 유학생이 6개월 만에 처음으로 심경을 밝혔습니다. 자신은 허위 사실을 근거로 북한 당국에 체포됐고 사죄문을 강요받았다면서 북한 법체계의 허위성을 잘 알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김영교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양 유학 중 북한 당국에 억류됐다 지난해 7월 풀려난 알렉 시글리 씨는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의 월간 잡지 ‘북한’에 1월부터 “호주 유학생의 북한 탐방기”를 연재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에서 석방됐던 당시 시글리 씨는 어떤 말도 하지 않았었습니다.
 
지난해 7월 중국 베이징 공항
(왜 억류됐던 겁니까?)
 “….”
 
하지만 시글리 씨는 이제 자신의 말로 이야기를 하고 싶다면서 연재 글을 통해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설명했습니다.
 
평양 김일성종합대에서 조선문학 석사 과정을 밟던 시글리 씨는 지난해 6월 25일 북한 당국에 체포됐다가 9일 만인 7월 4일 석방됐습니다.
 
시글리 씨는 평양에 체류하면서 북한 전문 온라인 매체 등에 기고문을 실어 왔는데, 갑자기 북한의 비밀경찰에 ‘납치’ 당하다시피 끌려갔다고 말했습니다.
 
자신은 죄가 없었지만, 북한 당국에 의해 허위로 기소를 당해 억지로 죄를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는 주장입니다.
 
그러면서 억류됐던 9일 동안, 바깥세상과 완전히 단절됐으며 언제 풀려날지 전혀 알지 못했다고 회상했습니다.
 
시글리 씨는 북한 당국이 자신을 억류해 조사하는 동안 계속 ‘사죄문’을 쓰도록 강요했다면서 북한 당국이 북한 법체계의 허위성을 확실하게 깨우쳐줬다고 말했습니다.
 
당시 북한은 시글리 씨가 유학생 신분을 이용해 간첩 행위를 했다고 밝혔었습니다.
 
시글리 씨는 체포되기 전까지 북한의 교육 관련 관광을 전문으로 하는 ‘통일 투어스’를 설립해 활동하면서 인터넷에 건물과 음식, 포스터 등 평양의 다양한 모습을 올렸었습니다.
 
중국 연구학자인 호주인 아버지와 중국인 어머니 밑에서 자란 시글리 씨는 중국 유학 중 기숙사에서 북한 유학생들을 만난 것을 계기로 북한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밝혔으며, 2018년 일본인 여성과 북한에서 결혼식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VOA뉴스 김영교입니다.